기사검색

日코스모 석유, 한국회사에 생산위탁 검토

한일연계로 운영을 효율화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10/21 [07:39]

코스모 석유가 20일, 포괄적 제휴처인 한국 대형 석유업체 현대오일뱅크(HDO)에 석유제품의 생산을 위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1일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보도했다. 
 
가솔린 등의 내수 감소로 자국 내 정제능력의 삭감을 피할 수 없어 한일연계로 운영을 효율화한다는 것이다.
 
현재 동일본 대지진으로 코스모 치바제유소(치바현 이치하라시)가 생산을 중단한 상태다. 비상시 제품 안전공급으로도 연결된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두 회사는 석유화학분야에서 합병회사를 설립했고, 현대오일뱅크의 제유소에서 약 480억 엔을 투자해 석유화학품인 파라키시렌의 새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코스모는 대재해 이후 현대오일뱅크로부터 일부 제품도 공급받고 있어, 주력 석유 사업에서 한층 협력관계를 강화한다.

서로 제유소의 수익성을 높이는 한편, 재해 등 위험 분산 효과도 노린다고 한다. 코스모는 자사의 공급능력계획의 책정에 맞춰 위탁의 구체적인 내용을 조정한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코스모는 국내에 4개의 제유소를 가지고 있으며, 전체 정제능력은 하루 약 63만 5천 배럴이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한국 대산시에 제유소를 가지고 있으며, 하루 39만 배럴을 정제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