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최고인기 마마모델, 올해 안 이혼가능성

'경제효과 100억엔 모델' 마스와카 츠바사 이혼설

가 -가 +

안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1/10/19 [09:59]

일본 10대, 20대 여성들에게 '이상적인 엄마 모델'로 손꼽히며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카리스마 모델 마스와카 츠바사(26)의 이혼이 가깝다는 보도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산케이스포츠에 따르면, 마스와카 츠바사는 남편이자 모델인 우매다 나오키(28)와 올해 안에라도 이혼서류에 도장을 찍을 가능성이 크다. 두 사람은 올해 2월 하순부터 별거 상태였고, 8월에는 마스와카가 이혼문제를 정식으로 상의했다는 것이다.
 
이번달 12일에 있었던 마스와카 생일파티에도 우매다의 모습은 보이지 않아 불화설에 힘이 실리고 있다.
 

▲ 마스와카 츠바사     ©JPNews

 
 
마스와카와 우매다, 양쪽 모두 갸루 패션지 출신의 모델에 취향이 비슷하고, 인기절정 당시에 결혼, 연예계 이상적인 커플로 손꼽히던 부부였다. 그런 두 사람의 사이가 멀어진 것은 생각과 성격의 차이 때문이라고 한다.
 
관계자는 "마스와카 인기가 높아지면서 금전감각 등 가치관의 차이가 컸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마스와카 츠바사는 2009년 '제 2의 아무로 나미에'라는 닉네임을 얻으며 그녀가 손을 댄 제품은 날개돋힌 듯 팔려나가 '경제효과 100억엔 모델'로도 불리웠다.
 
두 사람은 마스와카가 잡지모델로 인기최절정 당시인 2007년 12월 25일 결혼, 다음해 4월에 장남을 출산했다. 10대 소녀들은 원하는 일을 하면서도 사랑과 가정, 육아도 한 번에 거머쥔 마스와카를 부러워했고, 롤모델로 꼽았다.
 
마스와카와 우매다 소속사는 "별거도 이혼도 없다"라며 부정하고 있으나, 일부 관계자들은 "이미 두 사람은 되돌릴 수 없는 사이가 되었다"라고 말하고 있다.
 
우매다는 이미 법정대리인을 세우고 있어, 두 사람은 장남의 친권문제 등으로 법정싸움에 돌입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마스와카 츠바사     ©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