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요시모토 신인개그맨 9층 건물 뛰어내려 자살

가난한 무명 신인 개그맨의 결말? 맨발로 뛰어내려

가 -가 +

방송연예팀
기사입력 2011/10/18 [12:51]

일본 개그맨 최대 소속사인 요시모토흥업 소속 탤런트 후나코시 하루토(25) 씨가 16일 오전, 오사카시 히가시요도카와구 쿠니지마의 9층 건물 맨션에서  떨어져 사망했다. 유서는 없었으나 경찰은 자살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조사를 하고 있다.
 
18일, 아사히 등에 따르면 16일 오전 "머리에서 피를 흘리는 남성이 쓰러져 있다"는 제보를 받고 히가시요도카와 경찰서에서 출동, 맨션 1층에 젊은 남성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남성은 병원에 후송된 1시간 후 사망이 확인되었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한 후나코시 씨는 같은 맨션 6층에 살고 있었으나, 뛰어내린 곳은 맨션 8~9층 높이로 보인다. 또한 맨발 상태였다고 한다.
 
후나코시 씨는 2009년 요시모토종합예능학원(NSC) 오사카교를 졸업하고, 개그콤비 '토니카쿠(兎に角)'를 결성했다. 그러나 실질적인 활동은 거의 없었던 상태로 개그맨 활동으로 인한 수입도 없었다.
 
요시모토흥업 홍보담당자는 "(후나코시 씨는) 정해진 일이 없었을 뿐더러, 요시모토 신인이 공연하는 극장 오디션에 몇 번 붙었던 정도의 거의 무명에 다름없었다. 같은 개그콤비 토니카쿠 멤버는 '자살할만한 이유를 모르겠다'라고 말하고 있다"며 17일 석간 후지 인터뷰에 밝히고 있다.
 

▲ 요시모토흥업 홈페이지    

 
 
 
▼ 제이피뉴스 최신기사
 
 
▶高방사능 '핫스팟' 잇따라 발견돼, 이번엔 도쿄 아다치구
 
▶월드컵 예선 북한 대 일본전, 22년만에 북한서 열린다
 
▶연예복귀, 타카오카 소스케 한류파문 공식사과
 
▶사와지리 에리카, 이번엔 폭력단 관계 사진 유출
 
▶기무타쿠! "남극대륙" 高시청률, 김태희 어째?
 
▶日올림푸스 사장 경질, 회사비리 캐낸 죄?
 
▶태국 홍수로 日기업 약 320여개 사 생산에 타격 입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