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기무타쿠! "남극대륙" 高시청률, 김태희 어째?

다음주 김태희와 맞붙는 기무타쿠 주연 드라마 첫회 시청률 22.2%

가 -가 +

방송연예팀
기사입력 2011/10/17 [13:01]

역시 '기무라 타쿠야' 카드는 먹혔다.
 
지난 16일(일) 시작된 기무라 타쿠야, 아야세 하루카 주연의 TBS 개국 60주년 기념 드라마 '남극대륙' (일요일 오후 9시)의 첫회 평균 시청률이 22.2%(비디오 리서치 조사)
를 기록했다.
 
최근 모든 일본 방송사 프로그램 통틀어 20% 넘는 프로그램을 보기 힘든 것을 생각해보면 대단히 높은 시청률이라 할 수 있다. 이로써 매번 20%가 넘는 시청률로 드라마를 시작하는 '고(高)시청률 남' 기무라 타쿠야의 건재를 증명했다.
 
기무라는 작년 후지 TV에서 방송된  '달의 연인 Moon Lovers'(2010년 5~7월 방송, 첫회 22.4%, 평균 16.7%) 에서 첫 회 시청률 22. 4%를 기록했다. 또한,  2009년 TBS에서 아야세 하루카와 함께 주연했던  'MR.BRAIN'(2009년 5월~7월 방송 첫회 24.8%, 평균 20.5%)에서 첫 회 시청률 24.8%를 기록해 인기를 실감케 했다.
 
'남극대륙'은 패전 직후 남극 관측에 도전하는 남극대원들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당시 미지의 대륙이었던 남극으로 건너가 세계최초로 현지에서 1년을 보낸 남극 월동대의 모습과 월동대가 기르던 사할린 개와의 우정 등을 담은 감동작이다.
 
남극 월동대와 그들과 함께 남극에 갔던 사할린 개,. 타로와 지로의 이야기는 1983년 다카쿠라켄(79)주연으로 영화화되어 대히트했다. 흥행수입 약 110억엔을 기록, 2003년에 '춤추는 대수사선 2'가 나오기 전까지 일본영화의 역대 흥행 성적 1위 기록을 유지하기도 했다.
 
이번 드라마에서 기무라는 월동대의 부대장, 지질학자 쿠라모치 타케시 역을 연기한다. 라이벌 역으로는 사카이 마사토(37), 여주인공에 아야세 하루카(26) 외에도 가가와 테루유키(45), 야마모토 유스케(23), 아시나 마나(7), 나카마 유키에(31) 등 화려한 출연진을 자랑한다.
 
16일 방송된 '남극대륙' 첫회는 2시간 5분으로 방송시간이 대폭 확대 편성됐다. 제1차 남극월동대가 남극 관측선 '소우야(宗谷)'에 탑승해 남극으로 여행을 떠날 때까지를 그렸다. 23일 방송되는 2회분도 10분 확대로 방송된다고 17일 스포니치아넥스는 전했다.
 
한편 23일 같은 시간 후지TV에서는 김태희 주연으로 화제가 된 일본드라마 '나와 스타의 99일'이 첫방송 예정으로, 양사의 명예를 건 '일요드라마' 접전이 예상된다.   
 
▲ 후지TV와 TBS의 일요드라마 '나와 스타의 99일', '남극대륙' ©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ggg 11/10/17 [22:48]
꼭 김태희씨가 시청률에 목숨건마냥 글을 쓰시네요..............

나와스타의 99일 스텝들이나 출연진들 시청률에 신경안쓰는것같고 촬영장분위기도 훈훈해서 ........좋은것같던데........

남극대륙은 200억대작에 22%면 못나온거죠
11/10/18 [01:33]
ž羔
김치남 11/10/18 [15:20]
キム!タッ!グゥ~~ 이렇게 수십 번 반복하다 보면 바이브레이션도 잘 되고 소리 잘 나옴.
하늘 11/10/18 [15:33]
가만히 있는 김태희를 시청율이라는 걸로 들먹이는 기사의 본문내용을 탓하는건 알겠어요.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제생각이지만 이미 시청율을 보지않을수 없게된게 김태희 출연시키지 마라는 일본인들의 시위와 인터넷 도배글로 일본 메이저언론들도 관심있게 지켜보고있어요.
마냥 처참할 정도로 시청율이 차이난다면 그걸 기화로 한류에관한 별의별 기사들이 다나오겠죠.
대박흥행은 아니어도 그동안방영한 인기있는 한국드라마보다 비슷하거나,그이상은 됐으면 하는게 바램이죠.
기무라에 대해 좋아하지 않는 일본인도 있겠지만 일본인의 습성이 한번좋아했던 연애인은 세월이가도 그대로인경우가 많아요.우리입장에선 연기가별로다 해도 기무라는 일본에서 확실히 톱스타 대접을 받고있고 시청율도 확실히 나오고있어요(20%이상이면 일본방송계에선 히트작이라봐요).
아마 올해 일본원전 다음으로 많이거론된게 후지tv인데 거기다 김태희 출연드라마가 선전한다면 우익신문,넷우익(대부분이 니트족출신들이라 여기지만.)들 지금 한류는 일본여자들이 좋아하는 반짝붐이다.필사적으로 부인하고 있잖아요.
근데 우리관점에선 한명의 한국 여배우가 일본드라마에 출연한다이지만 일본인들은 최지우,이영애,뒤를 이은 새로운 한류여배우다로 보니까 더욱 관심이가는거죠.지금 니트족들 필사적이에요
갈매봉 11/10/19 [22:11]
하지만   하나  부탁할것이   있읍니다.
일본에서   절대   하지말아야할것    이   있는데   자기자신과     드라마   pr
를위해   인터뷰   를   사양하세요
태희가  한국에서   잘나가고   있다는거    일본   매스컴에서     다알고있고 
김   태희  씨는   지금상태가   스타   입니다   
괜히   부탁에   못이겨    인터뷰   하는순간  보통사람으로   전락하는겁니다
인터뷰  가   좁은  사무실에서    일대일    로   하는것도   아니고    보통   패널이   10명   내지는  20명정도   에   카메라가    3....4대   가  전후  좌우에서    태희의   모든것를   까밝히는거야        동작  하나하나   말투   하나하나
패널   들의    질문도   보통이아니고   
3...4대의    카메라가   찍은   필름를   전문가    라는   사람이   좁은   방에   앉자서   며칠이고   필름를   돌려보는거야
그러면   태희의   약한부분이  전부    나오는거지.
노  무현   대통   때도  tv보는  내가   민망할   정도   였다니까
취미가   뭐고  좋하하는  음식이   뭐냐   정도가   아니라니까
뭐   이런   무례한질문 이   다있나   정도   였다니까
내가   보기에는    합법  적인    스파이   활동  같더라
그리고   야구의   이   승엽   선수도   그렇고

무슨   안게   처럼   피워  놓고   볼를   쳐  보라고   하고
동방신기는   무슨   프로에   나와서   미주알고주알   하는데   사회자가   이것저것  물어보는데    무슨   메 뉴얼이    있는것같던데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