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국인보다 더 잘해" 日케이팝 콘테스트

'한일축제한마당 2011 in Tokyo'의 메인 이벤트 '한국가요 콘테스트 2011'

가 -가 +

신소라 인턴기자
기사입력 2011/10/03 [11:20]

"한국노래 잘하는 일본인이 이렇게도 많아요!"
 
일본판 슈퍼스타K '한국가요 콘테스트 2011'가 지난 1일 롯폰기 힐즈에서 펼쳐졌다.
 
올해로 4회를 맞는 '한국가요 콘테스트'는 한국어를 모국어로 하지 않은 일본거주자를 대상으로 개최되는 대회로 2009년부터 '한일축제한마당'의 메인이벤트로 자리잡았다. 
 
특히 올해는 K-POP 폭발적인 인기를 증명이라도 하듯, 홋카이도를 포함한 일본 전국 6개 지역에서 372팀 586명이 응모, 1, 2차 지역예선을 통과한 21팀 41명이 참가,  축제를 보러 온  2,500여명의 관중에서 한국어 노래실력과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참가자 중에는 유독 '동방신기', '소녀시대',  '2NE1', '포미닛' 등 K-POP 아이돌그룹의 곡으로 도전한 팀이 많았던 반면,  전체적으로는 참가자들의 연령과 노래의 장르가 다양해져, 장르를 불문하고 한국가요가 다양한 연령층에 사랑받고 있음을 증명했다.  
 
▲   투애니원의 'Can't Nobody'를 불러 금상을 받은 다카하시 아스카와 헤미 유키코 씨  © JPNews

 
올해 처음으로 참가했다는 효고현의 다카하시 아스카 씨와 헨미 유키코 씨는 '2NE1'의 'Can't Nobody'를 완벽소화했을 뿐 아니라, 이들의 끼에 감탄한 사회자가 다른 K-POP곡도 가능하냐고 묻자, 그 자리에서 바로 2PM의 노래와 춤을 선보여 박수 갈채를 받았다.   
 
또 홋카이도에서 출전한 노구치 유우키 씨는 한국노래를 좋아하는 것에서 끝나지 않고, 한국어와 한국문화에도 관심이 생겼다고 고백했다.  노구치 씨 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참가자들이 인사말을 한국어로 준비하는 정성을 보였고, 실제 대회를 준비하며 한국어 공부도 열심히 했다고 전했다. 
 
한편 동일본대지진 피해지역인 미야기현에서 출전한 사토 사치코 씨는 도전자 중 최고령인 61세의 나이로 참가, 최진희의 '사랑의 미로'를 열창하다 "동북지역은 노력하고 있어요. 절대 지지 않아요" 라는 플래카드를 펼쳐보여 객석으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또 같은 미야기현에서 출전한 사토 코에츠 씨는 동일본대지진으로 인해 잃어버린 친구에게 바친다며 김정민의 '비'를 불러 듣는 이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  애프터스쿨의 'Bang'을 불러 인기상을 받은 시게모토 카이 씨와 사토 미오 씨   © JPNews

 
 
슈퍼스타K보다는 전국노래자랑 같은 분위기? 
 
참가자들의 긴장감은 여느 오디션과 똑같은 법. 그러나 모국어가 아닌, 외국어로 노래를 부르는 대회여서일까. 참가자들은 자신과 똑같이 어색한 발음을 고치려 수많은 시간을 연습했을 다른 참가자들을 보며 아낌없는 박수를 쳐주고, 오히려 다른 관객들보다 더 큰 소리로 호응해주는 등 함께 즐기고 있었다.  
 
장윤정의 '어머나', 박현빈의 '곤드레 만드레'가 흐를 때는 '여기가 정말 동경의 한 가운데 롯폰기 힐즈가 맞나, 전국노래자랑이 아닌가'라는 착각이 들기도 했다. 
 
▲ 뛰어난 가창력과 발음, 화려한 무대매너로 대상을 받은 야라 나츠미, 츠치다 치히로, 곤도 에리 씨 / 쥬얼리의 'Back it up'을 불렀다.    © JPNews    © JPNews

 
 
이 날 무대의 주인공은 참가번호 21번, 가장 마지막에 나와 뛰어난 가창력과 화려한 퍼포먼스, 무대 매너를 선보인 도쿄 출신 여성 3인조 팀 야라 나츠미, 츠치다 치히로, 곤도 에리 씨가 됐다.
 
뮤지컬 전공자답게 등장부터 관객을 압도했던 세 명은 쥬얼리의 'Back it up'을 완벽히 소화, 발음 또한 정확하게 구사해 좋은 평을 받았다. 무엇보다 스타의 노래를 따라하기보다 본인들의 장기에 맞게 재해석, 무대 위를 펄펄 날았다.
 
대상에 자신의 팀이 호명되자, 자리에 주저앉아 울음을 터뜨린 소녀들은 "K-POP밖에 듣지 않는다. K-POP이 너무 좋은데... 혼자 좋아하고 있는 것만으로는 뭔가 부족해서 도전하게 됐다"며 "정말 많이 연습했는데 이런 결과가 있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  대상 팀(야라 나츠미, 츠치다 치히로, 곤도 에리)  © JPNews 

 

한편 대회가 끝나고 인터뷰를 위해 취재진이 몰리자 대상팀 곤도 에리 씨 등은 "우와, 우리 연예인 된 거 같애"라며 수줍어하면서도 "오늘 순서가 마지막이어서 기다리다 중간에 집에 갈 뻔 했다. (웃음) 그런데 시상식 할 때도 마지막 직전까지 우리 이름이 호명되지 않아 또 그냥 갈 뻔 했다.(웃음)"고 여유있는 수상소감을 밝혔다.
 
이들은 오는 11월 한국에서 개최되는 '한국가요 콘테스트 세계대회'에 일본 대표로 참가해 또다시 역량을 발휘하게 된다. 
 
'한국가요 콘테스트 세계대회'는 세계각국에서 2011년에 개최된 '한국가요 콘테스트'에서 최종 우승한  15~20팀이 겨루게 되는 대회로 일본, 미국, 아르헨티나, 영국, 프랑스, 폴란드 등 10여개국의 실력자들이 참가하게 된다.
 

▲  뛰어난 가창력과 발음, 화려한 무대매너로 대상을 받은 야라 나츠미, 츠치다 치히로, 곤도 에리 씨 / 쥬얼리의 'Back it up'을 불렀다.    © JPNews
 

▲  동일본대지진 피해지역에 출전한 사토사치코 씨   ©JPNews

▲  박현빈의 '곤드레만드레'를 불러 인기상을 받은 아이치현 사사키 나오지 씨는 부상으로 '금영 노래방 기기'를 받게 되자, "일본에서 3년을 찾아헤맨 기기다. 금영 노래방 기기를 받게 돼 너무 기쁘다"고 해 회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 투애니원의 'Can't Nobody'를 불러 금상을 받은 다카하시 아스카와 헤미 유키코 씨 © JPNews

▲   투애니원의 'Can't Nobody'를 불러 금상을 받은 다카하시 아스카와 헤미 유키코 씨  © JPNews

▲   포미닛의 핫이슈를 불러 한일우정상을 받은 후쿠오카현의 여고생들 '야마다 유키', '다하라 치히로','다마루 마키코','미야자키 하루나','후쿠다 하즈키'  © JPNews
 
 
▲     포미닛의 핫이슈를 불러 한일우정상을 받은 후쿠오카현의 여고생들 '야마다 유키', '다하라 치히로','다마루 마키코','미야자키 하루나','후쿠다 하즈키'  © JPNews

 
▲   대상으로 자신의 팀이 호명되자 주저앉는 소녀들 - 쥬얼리의  'Back it up'을 부른 야라 나츠미, 츠치다 치히로, 곤도 에리 씨 © JPNews

 
▲   언제 울었냐는 듯 앵콜곡을 부르며 또다시 화려한 무대를 보여주고 있는 대상 팀(야라 나츠미, 츠치다 치히로, 곤도 에리)  © JPNews


  [제이피뉴스 최신기사]   
 
  ◆ 아라시, 스마프보다 인기? 日 CF 왕 누구?

한국인보다 더 잘해! 日 한국가요 콘테스트
 
◆ 日 쓰나미대비 미니방주 인기, 각양각색 독특

日 한류, 한일관계에 곧 겨울 찾아올 것

통 큰 일본팬 김현중 수트 현찰로 630만원?
   
일본 현지 케이팝, 누가 제일 유명해?

日 톱배우 카가와 테루유키 40대에 가부키데뷔, 왜?
 
불륜스캔들! 원자력보안원 1개월 정직처분
 
일본에서 육회가 사라진다?
 
올해 홍백가합전 카라, 동방신기 유력?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디투 11/10/03 [19:04]
교류와 우호를 목적으로 한 이런 기사는 양국의 우호가 주목적이 되어야하기에
단어선택에도 신중을 기해서 폭넓은 독자층의 관점을 만족시켜야할텐데...

아무리 친선우호 목적이고 일본측 참가자들이 그만큼 열심히한것에 박수를보내며
기특한 맘과 넓은 시각에서 제목을 저리했다고 생각은하지만..........

한일간의 관계는 늘 팽팽하고 반대되는 시각의 입장의 사람들에선 사소한것도
기분나쁠수있다는검 유념하셨다면 굳이 친선우호목적에 대결구도의 제목을
선택했을까하는 아쉬움이드네요.케이팝이 일본에서 열풍이분다한들 특히나 
요즘처럼 한국과 일본에서 일련의 사건들로 감정이 분분할때 말입니다.

기자님의 의미와 뜻을 전달도하면서 일본에 민감한 이들에게도 공감을받을수
있는 제목이라면 ~~한국인보다 잘해~~라는 어떻게 보면 까칠하고 뜬금없는
한일양국의 대결구도의 제목보다는 ~ 케이팝스타와 그들의 커버가 주목적인만큼

일본 케이팝 콘테스트 KPOP 스타 못지않아요 ~~~라던가
KPOP스타 뺨치는 일본 케이팝 콘테스트 정도라면 어땟을까 싶네요.

좋은 기사내용을 제목이 깎아먹네요 ~~ 기자님의 의도라면 할말없지만 ㅡ.ㅡ;;

주제넘은 충고일지모르지만 함축적이고 쎈쓰있는 , 대중을 공감시키는 헤드라인을 뽑아낼줄
아는것이야말로 취재를하고 기사a쓰는 능력만큼이나 중요한 기자의 자질이라봅니다.

신소라 인턴기자님의 건승과 큰 발전을 빕니다 ~ 까칠하고 오지랖만 태평양인 독자가.



@@ 11/10/03 [21:43]
한국인은 일본노래를 완벽히 부를수 있어도
일본인은 한국노래를 완벽히 부를수가 없다.
왜?
그 저주받은 열등한 일본어 때문에...
힘내 11/10/18 [11:11]
별 인간쓰레기들이 와서 남 비방하기만 하네요
특히 위엣분 같은 한국인으로써 부끄럽다 자살해라ㅏ 왜 그렇게 사나
ㅋㅋㅋ??? 11/10/27 [14:55]
열등감에 쩔어있는거 보니 2ch에서 온거 같은데 일본으로 돌아가세요. 
한국사람인척하지 말고,,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