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여중생 딸 폭포수련 익사, 아버지 체포

"귀신을 쫓아야 건강해진다" 딸에게 100회 이상 폭포수련시켜

가 -가 +

임지수 기자
기사입력 2011/09/28 [12:51]

귀신을 쫓는다며 중학교 2학년 여학생을 괴롭혀 사망시킨 일본 종교단체 승려와 여학생의 아버지가 27일 체포되었다.
 
상해치사 혐의로 체포된 이들은 구마모토 나가스마치의 '나카야마신고쇼슈 타마나 교회' 승려 기노시타 카즈아키(56) 용의자와 사망한 여중생의 아버지 마이시기 아츠시(50) 용의자다.
 
두 사람은 지난달 27일, 중학교 2학년 13세 소녀 마이시기 토모미를 '폭포수련장'이라 불리우는 곳에 데려가 의자에 앉히고 양 손목과 발목을 묶은 채 폭포처럼 쏟아지는 물을 맞게 했다.
 
약 5분간 움직이지 못한 채 1분간 40리터에 달하는 물벼락을 맞고있었던 토모미 양은 그대로 의식을 잃고 쓰러졌고, 병원에 후송되었으나 약 6시간 30분 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인은 익사였다.
 
사망한 토모미 양은 초등학교 시절부터 심신의 병을 앓고 있어, 걱정하고 있던 부모님은 지인의 소개로 종교단체 기노시타 승려를 알게 되었다. 기노시타 용의자는 "토모미 양은 지금 귀신에 씌여있다. 귀신을 쫓아야 건강해질 수 있다"라고 말했고, 이것을 계기로 올해 1월부터 이 종교단체에 다니며 3월부터 지난달까지 무려 100회 이상 폭포수련을 하게 했다.
 
사망일, 토모미 양이 쓰러질 때까지, 아버지는 손 발이 묶인 딸을 움직이지 못하도록 잡고 있었고, 기노시타 용의자는 귀신을 쫓는 염불을 외고 있었다고 한다. 경찰의 조사에 대해 토모미 양 아버지는 "귀신을 쫓을 생각으로 토모미를 잡고 있었다"고 말했고, 기노시타 용의자는 "(폭포수련은) 폭행이 아니다"라며 혐의를 부정하고 있다.
 
▲ 사망한 마이시기 토모미 양     © 니혼TV 뉴스화면 캡쳐

 
[제이피뉴스 최신기사]
 
파나소닉 중국생산 늘려 한국에 대항한다
 
여중생 딸 '귀신 쫓으러' 폭포수련 시켜 익사, 아버지 체포
 
투애니원 일본데뷔앨범 오리콘 1위 쾌거
 
일본 최고동안미녀 유코린 10월 하와이 결혼!
 
후쿠시마시 전주택 방사선 제거작업 실시
 
日 중학생 방사능 열쇠고리 판매 충격
 
일본 공무원과 친해지는 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하늘 11/09/29 [17:08]
내가 잘못 읽은건가? 타마나 교회 의 승려라니 
교회=기독교 , 승려=불교 아닌가요?
불상대신 십자가 세우고 염불을 한다는건가... 정말 그런가요 아리송해 ㅎㅎ
.... 11/10/09 [04:51]
교회 단어 뜻이 기독교만 교회라고 하는 것이 아니라 종교단체는 다 교회입니다. 종교 교자에 모일 회자이죠. 불론 불교를 교회라고 부르지는 않지만, 저 경우는 사이비 종교이기 때문에 '교회'라고 부른거라고 봅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