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손정의' 日소프트뱅크 주가급락, 왜?

'아이폰 쇼크' 日소프트뱅크 주가 무려 12% 넘는 하락세보여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9/26 [08:04]

일본 유수의 대기업인 소프트뱅크의 주가가 급락했다.
 
보도에 따르면, 애플사의 스마트폰  '아이폰'의 일본 국내독점판매가 종료되고, 신기종인 '아이폰5' 부터는 경쟁통신사인 KDDI(au)도 함께 판매한다는 보도가 나간 후, 전일대비 320엔 가량 하락한 것이다. 무려 12%가 넘는 하락세다. 시가총액으로 무려 3,550억엔이 증발했다.
 
사실상 소프트뱅크는 아이폰에 의존한 단일재배라 할 만큼 아이폰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그런 아이폰을 경쟁통신사와 함께 판매한다니, 투자자의 불안은 어쩌면 당연한 일.

아이폰을 쥐고 있는 애플사가 이 같이 아이폰 판매경로를 넓히려는 것은, 구글의 휴대 단말기용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의 급격한 성장에 맞대응하기 위해서다. 애플은 안드로이드의 성장을 저지하기 위해 그간 세계 각국에서 한 개의 통신사와 판매계약을 하던 방침을 전환, 여러 개의 통신회사와 아이폰 판매 계약을 맺기로 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지금 일본은 몇 되지 않는 아이폰의 독점판매국이지만, 머지않아 소프트뱅크뿐만 아니라 NTT 도코모나 KDDI(au)도 아이폰을 취급하게 될 것이라 예상됐었다. 아니나 다를까, KDDI 측의 아이폰 판매 소식이 들려왔고, 소프트뱅크의 주식을 산 투자가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줬다.

한편, 아이폰 판매개시 보도를 한 KDDI(au)도 소폭이지만 하락세를 보였다. 거래 개시 직후에는 일시적으로 전일 종가 대비 6.2%상승(시가총액으로 약 1750억엔 상승)을 보였지만, 후반 시장에는 하락세로 변해 결국, 0.8%의 소폭 약세에서 끝났다. 아이폰 효과는 일시적인 것에 머물렀다.
 
투자가들이 KDDI(au)가 이이폰을 발매하게 되더라도 그것이 이 회사에 큰 이익을 안겨줄 거라고 무조건 확신할 수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 소프트뱅크 손정의 사장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sushilover 11/09/27 [01:00]
이왕에 SoftBank 휴대폰 서비스를 개편하고 야후!재팬 업그레이드 했으면 좋겠습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