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비정규직 74% 연간수입 200만엔 이하

일본 고용 조건 2년 전보다 악화돼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9/16 [09:20]

일본의 후생노동성은 14일, 파트타이머 계약, 파견사원 등 기간 한정직에 근무하는 계약근로자의 고용 조건에 관한 조사 결과를 발표, 응답자 74%가 연간 수입이 200만엔(약 2900만원) 이하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연간 수입 200만엔 이하의 계약근로자 수는 2009년 조사결과인 57.3%보다 16.7% 포인트 늘어난 수치. 정사원과 동일한 직무에 종사하는 근로자 중 연간 수입 200만엔 이하는 60.3%로, 2년 전 조사 결과 40.7%에서 큰폭으로 증가해, 고용 환경이 더욱 열악해졌음을 알 수 있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후생노동성 자문기관인 노동정책심의회가 지난 7월, 이와테, 미야기, 후쿠시마 3현을 제외한 전국의 5777개의 기업(우편 조사) 과 기간한정 근로자(인터넷 조사) 5415으로부터 수령한 응답자료를 분석한 결과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근로자 조사 대상자에 차지하는 단시간 파트타이머의 비율을 2년 전 14.1%에서 23.6%로 끌어올려, 취업실태를 보다 현실에 접근시켰는데, 상대적으로 임금이 싼 단시간 파트타이머의 응답자 비율이 높아졌기 때문에, 연간 수입 200만엔 이하의 근로자 비율이 전체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직무 내용별로 보더라도 정사원과 동일한 업무와 책임을 수행하는 직무에서 200만엔 이하의 근로자는 60.3%으로 집계됐고, 정사원보다 고도의 전문 기술을 활용하는 직무의 경우는 43.5%(2년 전 조사32.1%)로 나타났다.
 
또한 업무는 다르지만, 정사원과 동일 수준의 직무에 종사하는 근로자도 2년 전 조사 결과 62.0%에서 76.5%로 늘어났다. 취업 형태별로는 계약사원이 47.2%(2년 전 조사 38.6%)였고, 파견사원은  56.7%로 2년 전 조사 결과 45.7%보다 11% 증가했다.
 
개인 근로자 조사에서 기간한정 근로를 선택한 이유(3개까지 응답 가능)를 물은 결과, 계약사원의43.6%, 기간제 생산직 근로자(직접고용)의 43.1%가 ‘정사원 자리를 얻지 못해서’로 응답해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한편, 기업조사에서는 기간 한정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기업의 79.7%가 기간 한정 근로자가 없으면 ‘사업이 꾸려갈 수 없다’고 응답해, 2년 전 조사 결과 53.8%보다 의존도가 높아졌는데, 그 이유(2개 회답 가능)로는 ‘인건비 코스트가 늘어나기 때문’이 50.7%로 가장 많았다.

▲ 후생노동성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