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 어학연수생 피지에서 변사체, 사인불명

피지에서 외국인 계속 변사, 행방불명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9/14 [09:47]

남태평양 피지에서 어학연수중이었던 일본인 여성 나카무라 마미 씨(27)가 사체로 발견된 가운데, 피지에서 외국인 변사, 행방불명이 이어지고 있다.

14일 요미우리에 따르면, 나카무라 마미 씨는 이번달 5일 피지 맹그로브 숲에서 사망한 채 발견되었다. 현지 경찰은 사인을 분석하기 위해 사체 검시를 하였으나 사인을 알 수 없었고, 경찰이 사망 당시 상황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피지 경찰 당국 발표에 의하면, 나카무라 씨는 지난 8월 31일 오후 2시 경, “파티에 갔다오겠다”라고 말하고, 학교를 나온 후 행방이 묘연해졌다. 5일 맹그로브숲에서 발견된 사체는 부패 정도가 상당히 심각한 상태였다. 나카무라 씨 가족은 사체를 이미 화장했다고 한다.
 
한편, 피지에서는 7월 이후, 뉴질랜드인 2명과 미국인이 연속으로 사체로 발견되거나 행방불명 상태다. 
 
신혼여행지로도 인기가 높은 피지는 지난 2008년 11월 한국인 신혼부부 3쌍이 탑승한 승합차가 추락해, 4명이 숨지고 3명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제이피뉴스 최신기사] 
   ▶ 북한지령받고 재외선거 투표한다고?
 
 日 30대 모델들의 임신발표러쉬?
 
日 앞바다 탈북자 가족 "한국가고 싶었다"
 
한류논란 후지TV 드라마로 일본인비하?

▶  애프터스쿨 환상복근! 일본녀 압도
 
▶  일본 남자여! 이렇게 한류에 입문하라
 
카고 아이 자살시도원인은 "애인체포 내 탓"
 
모무스 후지모토 미키 엄마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