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대지진 실업자 7만명' 빈민 속출 우려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실업자 7만여 명으로 추산돼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9/06 [09:23]

동일본 대지진과 쓰나미의 여파로 실업한 노동자가 이와테, 미야기 후쿠시마 3개 현에서 적어도 7만여 명에 이른다고 6일 마이니치 신문은 보도했다.
 
후생노동성은 3개 현의 고용정세에 대해 "유효구인배율 등의 지표는 개선 조짐을 보이고 있다"면서도, 피해지역 복구 및 부흥사업의 지연으로 인해, 충분한 회복에 이르기엔 아직 멀었다고 지적했다. 피해지에서는 고용 보험의 실업수당이 끝나기 시작하는 가을 이후, 경제적으로 어려운 노동자가 속출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번 조사 결과는, 퇴직 및 휴직과 함께 근무 기업에서 실직표 및 휴업표를 받은 노동자의 수를 후생성이 집계한 데이터를 기준으로 도출됐다. 이 같은 서류는 헬로우 워크에 실업 수당을 신청할 때 필요하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3개현에서 실직표 등을 받은 사람 수는 지진 발생 다음날인 3월 12일부터 8월 21일까지 합계 15만 3,173인에 달했다고 한다. 이 숫자는 재해와 무관한 전직, 퇴직자도 포함돼 있어, 후생노동성이 지난해 같은 시기와 비교해 본 결과, 지난해보다 7만여 명이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 대부분이 재해로 인한 실업자인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로, 지난해 같은 시기에 이직표를 받은 사람 수는 8만 2,763명이었다.
 
3개 현의 내역을 실펴보면, 15만 3,173명 중 미야기현이 가장 많은 6만 6,567명을 차지했다. 그 다음 후쿠시마현이 5만 4,285명, 이와테현이 3만 2,321명이었다.
 
한편,  3개현에서 실업수당의 수급이 정해진 사람은 실업수당 신청이 본격화된 4월부터 4개월간 8만 831명에 달해, 지난해 같은 기간의 2.4배에 달했다고 한다. 농업종사자와 삼점주 등 개인사업자는 포함돼 있지 않아, 실제 직업을 잃은 사람은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 종합연구소는 5월 중순, 자영업자를 포함해 재해지에서 약 14만~20만 명이 직업을 잃었을 것이라는 추정치를 공표한 바 있다.
 
3개 현의 고용 정세에 대해, 후생노동성 고용 정책과는 '유효구인배율(구직자 1인당 구인 건수)가 미야기현에서  7월에 0.62를 기록, 지난달보다 0.09포인트 상승하는 등 3개 현 모두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단, '구인 업종이 건설업에 몰려 있어 수요와 공급의 부조화를 이루는 '미스매치' 극복이 과제'라고 지적했다.
 
한편, 실직 전 급여의 50% ~ 80%를 보장하는 실업수당은 지급 기간이 짧은 노동자의 경우, 10월 후반에 끝나기 시작한다고 마이니치 신문은 보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sd 11/09/23 [11:03]
현의 고용 정세에 대해, 후생노동성 고용 정책과는 '유효구인배율(구직자 1인당 구인 건수)가 미야기현에서  7월에 0.62를 기록, 지난달보다 0.09포인트 상승하는 등 3개 현 모두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단, '구인 업종이 건설업에 몰려 있어 수요와 공급의 부조화를 이루는 '미스매치' 극복이 과제'라고 지적했다.Cartier watch
Cartier Jewelry cheap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