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 재해복구, 가장 감사한 나라는 미국?

국민신뢰도 자위대 오르고, 정부 내려, 감사한 나라는 미국, 대만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9/06 [11:07]

동일본 대지진 이후 국민 신뢰도 높인 자위대, 가장 감사하고 싶은 나라는 미국?
 
일본 NTT데이터 스미스는 동일본 대지진 발생 이후 3개월이 지난 6월 24일에서 28일 사이에 자사 인터넷 패널 모니터(sMoni :에스모니)를 사용하여 일본전국 20~69세 남녀 약 1000명을 대상으로 '동일본 대지진 후 일본 생활자 의식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에 따르면, 재해 발생 후 정부 기관 등 여러 조직 및 개인 중에서 신뢰도가 가장 높았던 것은 '자위대' 72%였다. 작년 9월에 시행된 동일한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자위대', ' 일본국민전반' 신뢰도가 대폭 상승했고, '일본 정부'에 대해서는 신뢰도가 저하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재해이후, 재해대응 및 지원에 호감을 느꼈다고 평가한 단체는 '자위대'가 83%, '연예인, 스포츠 선수 등 저명인'이 64%, '국내기업' 61%, 'NGO, NPO 등의 자원봉사자 단체' 60%의 순으로 높았다. 
 
반대로 일본국가와 정부, 도쿄전력의 대응과 지원에 대해서는 80%가 넘는 응답자가  '호감을 느낄 수 없다'고 답했다.      
 
한편, 재해 후 세계각국에서 온정의 손길이 쏟아진 가운데, 가장 감사한 나라에 대해서는 미국이 51%로 높았다. 이어, 대만이 41%, 계속해서 프랑스, 한국, 뉴질랜드가 약 25%를 기록했다. 그 외 수십 국가가 고마운 나라로 이름을 올렸다. 
 

 이 조사를 게재한 일본웹진 MONEYzine에 따르면, 세계 11개국에서 점포를 운영하고 있는 세븐일레븐은 6월 13일, 그동안 각국 세븐일레븐을 통해 모금된 재해의연금을 발표했다.
 
11개국 중 동일본 대지진 재해의연금이 가장 많이 모인 곳은 대만으로, 약 3억 368만엔(4,753점포), 2위가 미국 캐나다의 약 6,534만엔(6,636점포)였다고 한다. 다음으로 홍콩이 약 1,188만엔(949점포), 싱가포르 약 1,127만엔(550점포)였다. 한국은 74만엔(3,404점포)로 가장 적었다. 
 
MONEYzine은 "호감도 조사 결과는 실질적인 구조활동을 했던 자위대와 미군의 모습이 여러 미디어에 보도되면서 일본인들에게 호감을 느낄 수 있도록 각인된 듯 하다. 세븐일레븐 모금 결과에서도 알 수 있듯이 대만의 모금액이 상당하여 이것이 화제가 되면서 대만에 대한 호감도도 상승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 미야기현 다가조시     ©JPNews

 
[제이피뉴스 최신기사]    
 
재일동포는 한국, 북한, 일본 어디 응원하냐구요?
 
日 방송국 연예인 폭력단 관계근절 칼 뽑았다
 
일본 스포츠지 기자 "최근 일본의 한류와 반한류"  
 
일본판 '오빠믿지'도 거센 항의에 사과
 
연애안되네... 나가사와 마사미 반년만에 차였다
 
AKB48 인기멤버 이타노 토모미 가수활동중지 왜?
 
12호 태풍 탈라스 일본피해 왜 컸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