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간 수상, 조선학교 무상화 재개 지시

퇴임직전인 간 수상, 일본 내 조선학교 무상화 절차 재개 지시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1/08/29 [18:38]

간 나오토 수상이 조선학교 수업료 무상화 추진 재개를 지시했다.

보도에 따르면, 29일 오전, 수상관저에서 다카키 요시아키 문부과학성 장관과 회담한 간 수상은, 조선학교 수업료 무상화 절차 재개를 지시했다고 한다.
 
이에 따라 문부성은 심사재개 절차에 들어갔다. 작년 11월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을 계기로 조선학교 수업료 무상화 절차가 중단된 이래 9개월만이다.
 
일본은 2010년부터 공립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전면 무상화를 시행하고 있다.
 
그런데 일본 교육기본법, 학교교육법 상의 고등학교에 해당하지 않는 조선학교 고등부를 무상화 대상에 포함시키느냐를 두고 많은 논란이 있었다. 일단 대상에는 포함돼 절차가 진행됐으나, 작년 11월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을 계기로 조선학교 수업료 무상화 절차가 중단됐다.
 
'조선학교 무상화' 논란에는 일본 내 찬반 논란이 극심하다. '국제 정치사안을 아이들 교육 문제로 연결시키는 것은 치졸하다', '차별이다'라고 주장하는 측과 '북한의 사상을 교육받은 아이들을 왜 지원하느냐, 교과과정을 전부 바꾸지 않는 이상 지원하지 말라'고 주장하는 측이 대립하고 있다. 그나마 민주당 정권이었기에 이런 논란이 가능했던 것으로, 보수적인 이념을 가진 자민당이 집권했더라면 이런 논란 자체가 막혔을 사안이다.
 
퇴임 직전인 간 나오토 수상의 조선학교 무상화 절차 추진 재개 결정을 두고, 일본 보수 언론 산케이 신문은 "또 다시 간 수상의 친북적 성향이 드러났다"며 비판했다.
 
이 신문은, "차기 수상이 되는 노다 재무상의 판단을 기다리지 않고, 결론만 내놓고 책임은 회피하는 꼴"이라며 비판했다. 또한, 북한 정세의 개선이 없는 상태에서 내린, 퇴진 직전의 갑작스러운 지시는 여야당의 큰 비판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관동낭인 11/08/30 [11:09]
당신은 반일 테러분자 양성소에 일본인의 귀중한 세금을 낭비하는 것이요.
그런 학교는 일본국민의 이름으로 당장 폐쇄 조치하기 바라오.
나중에 후회 할거요.
davidwu 11/08/30 [13:44]
그냥 속세 끊고 지리산에서 도닦으면 마음 편하고 좋을거 같은데 굳이 사회에 나와서 머리, 몸 귀찮게 훈장질 하는지 모르겠다.....
흐믓한 소식이다 11/08/31 [06:35]
후쿠시마 사고 때 도쿄전력에 끌려다녀 실망했지만 핵발전 그만 두겠다고 할 때는 무척 기뼜다. 물론 다시 번복했지. 하지만 우리학교 무상화절차를 재개한다니 기쁘다. 당신은 평화로운 세상을 위한 불씨를 살린거야.
ㅌㅌㅌ 11/09/01 [07:35]
반일테러분자라니ㅋ 아이디가 관동낭인이니 그냥 일본인으로 귀화해서 조센징 때려잡는 재특회나 가입하시지 그러셔.  
조선학교 별로 좋아하는 건 아니지만, 욕먹을줄 알면서도 허구헌날 까이는 조선학교를 저 정도로 감싸줄 수 있는 간 나오토도 보통 사람은 아니구나.
희망 11/09/16 [18:16]
무능해도 간나오토가 그나마 나았습니다
어차피 유능해도 일본관료들하고 자민당이 막고 있어서 힘듭니다
일본정치인들 어차피 다무능해서 별로기대안됩니디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