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깜짝파티하려다 모래파묻혀 신혼부부死

모래구덩이에서 부부 질식사, 서프라이즈 파티가 무덤으로...

가 -가 +

임지수 기자
기사입력 2011/08/29 [09:56]

생일축하 깜짝 이벤트를 위해 구덩이에 빠지는 연출을 준비했던 아내가 남편과 같이 질식사한 사건이 발생했다.
 
27일 오후 10시 45분 경 일본 이시가와현 가호쿠시 오사키 해변에서 신혼부부 남편 데무라 유키(23, 회사원) 씨와 아내 데무라 리사(23, 사무원) 씨가 모래구덩이에 빠졌다는 119 제보가 들어왔다. 즉시 구조에 나선 구급대원이 두 사람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사망이 확인되었다.
 
경찰에 따르면, 모래구덩이는 약 2.4미터 사각형태로 2.5미터 깊이로 파져있었다. 구덩이는 아내 리사 씨와 친구 5~6명이 남편의 생일을 맞아 서프라이즈 파티를 하기 위해 27일 낮부터 파 놓은 것이었다. 구덩이 위에는 블루시트를 깔고 그 위에 모래를 덮어 위치를 잘 알 수 없게 해 놓았다.
 
리사 씨는 일단 집에 돌아간 후 남편 유키 씨를 데리고 구덩이가 있는 해변에 나왔으나 구덩이 위치를 잘 파악하지 못하고 함께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친구들은 그 주변에 있었지만 떨어지는 순간을 목격하지는 못했고, 이후 삽을 들고 와 구출하려하다가 구급대를 부르는 것이 늦어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두 사람의 사인에 대해 구덩이에 빠진 후 주변의 모래가 무너져내린 것으로 보고 있으며, 머리부터 모래에 파묻혀 질식사한 것으로 보고있으나, 구덩이에서 두 사람을 꺼내기까지 약 2시간이 걸려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는 없는 지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산케이가 보도했다.
 

(TBS 뉴스 화면 캡쳐)
 
 
 
[제이피뉴스 최신기사]     

 
노다 재무상, 일본 새로운 수상으로
 
생일 깜짝파티하려다 신혼부부 동시사망
 
日 문화콘텐츠가 녹아있는 여름 온천여행

"좋은 말 할 때 삭제하시죠!" 편집부에 걸려온 전화
 
日 한탄 "수출경쟁 한국 너무 강해"
 
후쿠시마 원전세슘방출량 히로시마 원폭 168개분
 
간 나오토 수상 사임공식표명
 
오사카 모자시체 절단사건 아버지 체포
 
열애 이민호 日기자회견 "행복한 휴식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ㅇㅈㅇ 11/08/30 [07:09]
생일에 돗키리 특집인가...;;;
티비를 11/10/14 [22:44]
재현 하려고 했었나부네... 할꺼면 제대로 하든가...

한국이었더라도 저런 사고가 나오려나? 안나오겠지? 한국에는 저런 프로는 없으니까.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