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 지진보험 가입자 급증

지진보험가입 동일본대지진 이후 두자리수 증가, 후쿠시마 2.5배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8/24 [09:36]

동일본대지진 발생후 일본 내 지진보험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23일 일본의 손해보험료율 산출기구는 올해 4, 5월의 지진 보험 신규 계약 건수가 전국적으로 작년 같은 시기보다 10% 이상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광역 지자체별로는 후쿠시마 제1원전이 있는 후쿠시마현 5월 신규계약 건수는 전년동기대비 150.3%(약 2.5배)로 급증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 기구가 월별 신규가입 건수를 공표한 것은 처음이다.
 
전국 건수에서는 4월에 10.0% 증가한 약 82만 6,800건, 5월에는 13.5% 증가로 약 68만 9,100건이었다. 5월의 광역지자체별로는 후쿠시마에 이어 미야기 81.4%, 이와테 61.4%, 이바라키 43.6% 등 지진 피해지를 중심으로 대폭 증가했다. 작년보다 낮은 곳은 이시가와(0.6%감), 가고시마(2.4%감), 고치(2.7% 감)의 3개 현뿐이었다.
 
지진 전 계약 건수는, 전국평균과 지자체별 모두 오키나와를 제외하고 전년동기대비 10%내 범위 안에서 증감세을 보여왔지만, 지진 후에 계약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