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인 74% "원전은 천천히 줄여나가야 한다"

마이니치 여론조사 간 정권 지지율 15%, 정권발족 이후 최저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8/22 [09:09]

일본인들이 원전에 대해 '시간을 두고 줄여나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마이니치 신문은, 일본 국민들을 대상으로 원자력 발전소에 대한 여론조사를 20일, 21일 이틀에 걸쳐 실시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국민 74%는  '원전은 시간을 두고 줄여나가야 한다'고 대답했다고 한다. '지금 즉시 폐지해야 한다'(11%)보다 크게 앞선 결과. 또한, 사회보장 및 동일본 대지진의 부흥 재원을 소비세 등의 증세로 충당하는 것에 56%가 '반대'했고, 41%가 '찬성'했다.

한편, 간 나오토 내각의 지지율은 7월 조사 때보다 4% 낮아진 15%였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63%에 달해, 2009년 9월 민주당 정권 발족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또한, 조사결과, 간 수상의 후임을 뽑는 민주당 대표 선거에서는 에너지 정책 및 증세가 주된 쟁점으로 예상된다고 마이니치 신문은 전했다.

수상은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 1원전사고 후 '탈원전'을 제창해왔다. 그러나 재생가능 에너지 추진 전망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또한, 전국 규모로 퍼지고 있는 전력부족으로 인한 사회, 경제활동에 대한 불안이 커지면서 70%가 넘은 사람이 단계적인 원전 삭감을 요구했다. 이 외 원전을 '줄일 필요없다'는 대답은 13%였다.

방사성 물질에 의한 식품 오염 '불안' 정도에 관한 질문에는 '크다' 27%, '어느 정도' 가 44%로 71%가 불안하다는 인식을 나타냈다. 한편, '별로 느끼지 않는다'가 23%, '전혀 없다'는 4%였다.
 
민주당이 아동 수당 등 2009년 선거 공약의 주요 정책 재검토를 자민 공명당과 합의한 것에 대해 '찬성'의견은 69%, '반대'는 27%였다. 이 중 '찬성'이라고 대답한 사람의 민주당 지지자 비율은 68%였다.

한편, 현재 일본 참의원 내 여소야대 구도로 인해, 새로 발족되는 정권의 운영 또한 계속해서 야당과의 협력관계가 초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자민당 등 야당 대응에 관한 질문에서는 '신정권과 정책 등에 협력한다'는 '부분 연합' 지지가 70%로 가장 많았다. 그러나 민주당과 내각을 구성하는 '대연립'을 희망하는 의견은 17%에 불과했다.

민주당에 대한 지지율은 지난 조사 때와 같은 13%였고, 자민당 지지율은 6% 증가한 22%로 자민당 정권 말기였던 2009년 수준까지 회복했다. '지지정당이 없다'고 대답한 무당파층은 49%로 5포인트 감소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