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요코하마 한국여성 살해사건 남편 재체포

시체훼손으로 체포된 남편, 살인혐의로 다시 체포

가 -가 +

임지수 기자
기사입력 2011/08/17 [12:52]

지난해 10월 요코하마 항구에서 한국 국적의 여성 조 모 씨의 시체 양 발목부분이 발견된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일본 가나가와현 경찰은 17일 살인혐의로 여성의 남편인 야마구치 히데오 피고(50)를 재체포했다. 야마구치 피고는 이미 아내 조 씨의 시체훼손 및 유기죄로 지난 7월 말 기소되어 있는 상태였다.
 
경찰은 지난해 9월 1일 오후 6시 30분 경, 야마구치 피고가 요코하마 자택맨션에서 한국 국적의 여성 조 씨(사망당시 41세, 음식점 경영)를 살해 후 시체를 절단한 것으로 보고 살인죄를 추궁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야마구치 용의자는 "(아내의) 시체를 절단해서 강가 등에 버렸다"라고 진술했다. 이에 경찰이 요코하마 시내 강가를 수색했지만 조 씨의 나머지 시체부위는 나오지 않았다.

경찰은 방범카메라 영상 등의 증거로 야마구치 피고 외에 조 씨를 사망하게 한 사람을 찾을 수 없다고 판단했으나, 야마구치 피고는 살인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야마구치 용의자는 2004년 9월 조 모씨와 결혼. 동년 12월에 조 모씨가 입국관리난민법위반혐의로 서류송검되자, 야마구치 용의자는 불법체류자인 것을 알면서 조 모씨와 결혼했다고 밝혀 감봉 징계처분을 받고 경찰직에서 퇴직했고 이후 트럭 운전수 등으로 생계를 꾸려왔다.  
 

▲ nnn 뉴스화면캡쳐
 

 
[제이피뉴스 최신기사]
 
 
섹시 SDN48 "샐러리맨 팬 노릴래"

日 막장남, 자동차 추월 기분나빠 임신부를 걷어차

자케로니 감독, "일본팀 목표는 월드컵 우승"
 
日 한 때는 불륜녀, 현재는 불운의 미망인 여배우
 
日 비스트 등 케이팝 그룹 입국불허, 이벤트 취소

"日 야스쿠니 참배 왜 잘못된 건가요?"
 
카라 후광? 레인보우 日 데뷔 스포트라이트
 
한국 막걸리 수출액, 처음으로 사케 수입 넘었다
 
日 어학연수생 나이아가라 폭포 관광갔다 떨어져
 
  오사카 주택가 절단된 시체 계속발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11/08/17 [17:22]
자료 화면인 캡쳐에 본명 다 나오니 뭐냐능..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