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막장남, 추월했다고 임산부 배 걷어차

삿포로 도로서 `여자주제에 추월해?` 침 뱉고 배, 머리 걷어차

가 -가 +

임지수 기자
기사입력 2011/08/17 [10:10]

자신의 차를 추월한 것에 분노하여 앞 차를 세우고 운전하고 있던 임신 4개월의 여성(25) 배 등을 걷어찬 남성이 체포되었다.
 
홋카이도 삿포로 시로이시 경찰서는 피해자에게 모욕과 상해를 입힌 무직 남성 타무라 사토시 용의자(44)를 체포했다. 타무라 용의자는 여성에게 침을 뱉고 공포감을 조성하여 여성에게 무릎꿇고 사죄하게 한 후 여성의 머리를 밟는 등 폭행했다.
 
사건은 지난 7월 11일 오후 9시 반 경, 삿포로시 시로이시구 도로에서 임신 4개월이었던 여성이 승용차로 달리던 중 타무라 용의자의 RV차량을 추월한 데서 시작되었다. 타무라 용의자는 추월당한데 대해 불만을 품고 클랙션을 울리며 여성의 차를 세웠다.
 
이후 여성에게 "여자 주제에 내 차를 추월하다니, 남자를 얕보지마" 등 고함을 지르며 여성의 가슴, 배, 머리 등을 발로 찼다. 여성은 무릎꿇고 사과했지만 타무라 용의자는 무릎꿇은 여성의 머리를 발로 차고 침을 뱉었다.
 
여성은 타박상 등 전치 8일의 경상을 입었지만, 다행히 아이는 무사했다. 여성은 용의자의 차 번호를 일부 기억하고 있었고 차에 남은 침을 DNA 조사하여 이제까지 몇 번 체포된 적이 있는 타무라 용의자를 범인으로 특정할 수 있었다.
 
체포된 타무라 용의자는 사건에 대해 "이런 일로 체포하는건가? 난 모른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사건 당시 교통상황은 평상시와 다름없었고 여성의 차가 위험을 무릅쓰고 추월한 것은 아니라고 보여지고 있다. 당시 임신 4개월인 여성은 눈에 띄게 배가 나온 편은 아니었다고 한다.
 

 
 
 

[제이피뉴스 최신기사]
 
 
日 막장남, 자동차 추월 기분나빠 임신부를 걷어차

자케로니 감독, "일본팀 목표는 월드컵 우승"
 
日 한 때는 불륜녀, 현재는 불운의 미망인 여배우
 
日 비스트 등 케이팝 그룹 입국불허, 이벤트 취소

"日 야스쿠니 참배 왜 잘못된 건가요?"
 
카라 후광? 레인보우 日 데뷔 스포트라이트
 
한국 막걸리 수출액, 처음으로 사케 수입 넘었다
 
日 어학연수생 나이아가라 폭포 관광갔다 떨어져
 
  오사카 주택가 절단된 시체 계속발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흠.. 11/10/14 [23:06]
어딜가나 골때리는 놈들은 항상 있군아... 
위의 저런 뉴스는 예전 각 그랜져 시절, 프라이드가 감히 각 그랜져를 추월하여 3:1 폭행 .. 뭐 그런 뉴스 10년도 훨씬 전에 본것 같은데...
또 다른 어떤 한국분은

버스가 너무 느리다고 열받아서 버스 추월해서 버스앞에서 급정지를 하여서

승객 8명이 다쳤었다는데... 물론 그 운전자의 라이센스가 취소 당했었고.. 

이건 최신 뉴스 일겁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