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해상자위대, 공공장소에서 하반신 노출 체포

공공외설혐의 자위대 음주 후 하반신 노출 충격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8/15 [04:14]

야마구치현 주부 경찰서는 14일, 해상자위대 오즈키 교육 항공군 소속의 1등 해위(대위) 구도 히로나가 용의자(31)를 공공 음란죄 혐의로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구도 용의자는 14일 오전 2시 40분경 아마구치현 시모노세키시의 JR 오즈키역 노상에서 전철을 기다리고 있던 4명의 남성 앞에서 바지를 내리고 하반신을 노출했고, 현장에서 경찰에 잡혔다.
 
경찰에 따르면, 구도 용의자에게 14일은 휴일로, 밤늦게까지 오즈키역 주변에서 다른 기지의 자위대원들과 술을 마시고 귀가 중이었다고 한다.
 
이 사건을 보도한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제 201교육항공대  사령관 히라키 다쿠히로 1등 해좌(대령)는 "죄송하다, 복무지도를 다시 한번 철저하게 하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