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엔고 현상 지속될 가능성 대두

5일 밤 미국 고용통계에 따라서는 엔고 다시 격화될 수도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8/05 [09:32]

일본정부와 일본은행이 4일, 엔고현상을 막기 위해 시장개입에 나서는 한편, 일단의 금융완화책을 내놓았으나, 미국 경제 전망에 대한 투자가들의 우려가 커 해외 경제 지표의 결과에 따라서 또 한 차례 엔고가 진행될 수도 있다고 NHK는 보도했다.
 
일본 당국은, 1달러=76엔대를 넘어서는 사태를 막기 위해, 대지진 이후 약 4개월 만에 시장개입에 들어갔다. 이 같은 대응으로 4일 도쿄 외환시장에서는 달러-엔 환율이 1달러=80엔대까지 상승하는 등 일정의 시장 개입 효과가 나타났다.
 
그러나 외국 외환시장에서는 아직 미국 경기에 대한 염려, 유럽의 재정문제 등 세계경제에 대한 염려가 여전히 강하게 남아 있는 실정이다. 5일 밤(한국시간)에는 시장 관계자가 모두 주목하고 있는 미국의 고용통계가 발표될 예정으로, 이 결과에 따라서 또다시 엔고가 진행될 수도 있다. 
 
노다 요시히코 재무상은 5일, 상황에 따라 다시 개입에 나설 수 있다고 밝혔다. 일본 금융당국이 이 같이 엔고에 적극 대처하는 가운데, 이들의 대처가 어디까지 엔고 경향을 막을 수 있을지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