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후쿠시마 여름방학 중 천명이상 전학

방사능 공포와 가족 생계 유지를 위해 떠나는 가족 많아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7/22 [09:00]

21일 NHK가 후쿠시마현 내 모든 공립 초중학교를 대상으로 청취 조사한 결과, 여름 방학 동안에 1,000명이 넘는 어린이가 전학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전학의 이유로는 방사선에 대한 불안 및 가족 생활(생계)을 위해 가족 전체가 이사하는 경우가 많았고, 원전사태가 길어지면서 아이들의 학교생활에 영향을 주고 있다는 부모의 판단 때문이다. 
 
조사는 후쿠시마현 내 공립 734개 초중학교를 대상으로 여름 방학 중 전학하는 학생 수를 조사했고 이 중 98%에 달하는 721개 학교에서 회답을 얻었다. 전학하는 학생 대부분은 초등학생으로 913명에 달하고, 중학생은 153명으로 총 1,066명이 전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호자들의 대부분은 방사선에 대한 불안으로 멀리 이사하겠다는 응답이 많았다. 무려 73%에 해당하는 788명이 원전사태를 이유로 전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후쿠시마현에서는 지난 3월 원전사고 후 4월까지 1만2,000명 정도가 이미 전학했다.그리고 원전 사고 후 4개월이 지났지만 전학하는 학생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여름방학에 전학하는 학생 수가 16명으로 작년보다 8배가 많은 후쿠시마시의 한 초등학교에서는 "방사선에 불안해하는 사람이 많아 앞으로도 전학하는 학생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대지진 발생이후 피난했다가 일상생활이 가능해지자 다시 후쿠시마현으로 돌아오는 가족이나 학생들도 있어 후쿠시마 미나미소마시는 돌아오는 학생 수도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이피뉴스 최신기사] 
 
 
日 최강몸매 노리카, 이혼 2년만에 열애보도 
 
고질라 역사와 같은 日 방사능 오염사태

최홍만-사사키 노조미 열애설의 진상은?

日 캐논채용설명회, 유명대학 출신우대? 논란
 
AKB 마에다 한자리수 시청률 굴욕! 캐스팅 논란도
 
케이팝 전문가 추천한 한국 아이돌 인피니트, 日데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할말이없음 11/07/22 [12:44]
지금이라도 가는 사람은 그래도 생각이 있는 사람이네;

생계 때문에 못가는거라도 

후쿠시마에 미래가 없는데 버티면 뭐함
... 11/07/22 [19:15]
방사능 소랑 방사능 야채 먹고 사는건 마찬가지 일텐데...

다음세대 일본인들은 기형아와 암이 큰 사회문제가 될 듯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