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세슘 소고기, 먹이로 사용된 볏짚이 원인

후쿠시마 미나미소마시 11마리 세슘 소, 여물로 오염가능성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7/11 [12:31]

지난 9일, 후쿠시마 미나미소마시의 한 농가가 출하한 11마리의 식용 소에서 국가 잠정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세슘이 발견됐다. 
 
이 사건을 조사한 후쿠시마현은 11일, 소 여물로 사용된 볏짚이 그 원인이라고 밝혔다. 농가가 먹이로 사용했던 볏짚에서, 목초의 잠정 허용치를 크게 넘는 1킬로그램 당 약 7만 베크렐의 방사성 세슘이 검출된 것이다.
 
후지TV 뉴스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현은 원전 사고 후 외양간 안에 있는 볏짚만 소 여물로 사용하도록 통지했지만, 이 농가는 작년에 논에 쌓아둔 볏짚을 먹이로 사용했다고 한다 .  
 
 
●  日 "자위대원 자살, 국가가 배상하라"
 
●  일본커플 셋 중 둘은 "혼전 동거 필수"
 
[칼럼] 북중, 북러관계가 신경쓰인다
 
●  일본TV, 김연아 평창연설 왜곡논란
 
●  AKB48가 입었던 옷 경매가 100억원?
 
●  바람둥이 오구리 드디어 품절남되나
 
●  장근석 공항팬 알바설 일본매체가 반박 "그럴 필요가 없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