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후쿠시마 세슘 소고기, 11마리 전부 검출

안전무시한 소고기 세슘검출, 언젠가 내입에도!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7/09 [13:34]

후쿠시마현 미나미소마시 소재 축산업계가 또다시 비상등이 켜졌다. 
 
지난 8일 후생노동성과 도쿄도는, 후쿠시마현 미나미소마시의 한 농가로부터 출하된 소고기에서, 잠정기준치(1킬로당 500베크렐)를 훨씬 넘는 방사성세슘이 발견돼, 소고기 유통을 전격 중지시켰다.
 
하지만 문제의 소고기는 11마리 소 중 단 1마리만 검사를 한 것으로, 나머지 10마리 소에 대해서도 전면 검사에 들어갔다.  
 
그 결과, 10마리 모든 소에서 역시 잠정기준치를 상회하는 1530-3200베크렐의 방사성세슘이 검출됐다. 이에 도쿄도는 9일 낮, 이같은 사실을 공식적으로 발표하고 문제의 소고기는 전량 도쿄도가 보관하고 있음을 밝혔다. 또한 육류시장에도 전혀 유통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문제는 도쿄도에 식용으로 출하예정이었던 소고기들이 모두, 후쿠시마 원전에서  20-30km권내의 '긴급시 피난 준비구역'에서 사육된 검은털의 일본소들이었다는 것이다. 이를테면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모든 식・육류들이 사람의 입에 들어가기에는 안전성에서 큰 문제가 있었던 것. 그런데도 문제의 소들은 지난 7-8일 양 이틀에 걸쳐, 식용용 소고기로 해체하기 위해 도쿄 시바우라 식육처리장에 반입됐던 것이다.
 
이에 대해 후쿠시마현은 미나미소마시의 축산농가에 대해,  식용의 육류출하자숙을 요청했지만 소비자들의 분노는 좀체로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후쿠시마 원전의 사정거리인 20-30킬로 내에서 사육된 소들을 식용으로 출하한 농가나, 또한 이를 허락한 후쿠시마현에 대해서도 소비자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이같은 위험천만한 먹거리 파문이 앞으로도 계속 될 것이라는 점이다. 현재와 같은 일본정부와 지방자치제의 '은폐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문제의 해결은 요원하다.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으로부터 사정거리 안에 들어가는 축산농가나 일반농가의 식용 먹거리 출하를 전면금지 시키지 않는 한, 같은 문제가 계속 발생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뿐만 아니라 그동안 참고 참았던 소비자들이 언젠가는 행동으로 문제제기를 할 가능성이 커, 이래저래 후쿠시마 문제는 원전뿐만 아니라 먹거리 문제로도 또 하나의 '뇌관'으로 떠오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ㅂㅂㅂ 11/07/09 [20:04]
근데 왜 이제야 세슘이 검출되나?
원자로 폭발하고 3달이 넘었는데......
그동안 뭐하다가 이제야 발표하나?

그동안 어린애들, 국민은 방사선으로 범벅이 됐는데....
이제야 하나씩 발표하는구나...

은폐 조작 거짓 왕국 닛폰!
답답 11/07/09 [20:36]
멍청한 정부
국민이 속아주는거지 
속는게 아닌데...
세계를 상대로 거짓말까지 하니;
유희천사 11/07/09 [21:52]
1. 암전문의사
2. 암전문의사
3. 암전문의사
ㅉ ㅉ 11/07/09 [22:34]
먹어도 자국내에서 다 해결하시길. 수출같은 것은 언감생신 꿈도 꾸시지 마시고. 다만 해양오염 대기 오염은 빨리 좀 막아! 이 민폐국가야!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