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전력회사 원전재가동위해 여론조작

규슈전력 사원시켜 지역주민토론회 방송에 "원전찬성" 의견 보내도록

가 -가 +

임지수 기자
기사입력 2011/07/07 [09:43]

규슈전력회사가 겐카이원전(사가현 겐카이초) 2, 3호기 운전재개를 위해 지역토론방송에서 여론조작을 시도한 사실이 밝혀져, 일본 내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지난 6월 26일 일본 사가현 지역에는 경제산업성이 주최한 원전에 대한 긴급안전대책 설명프로그램 "자세히 알고싶다, 겐카이원전"이 케이블과 인터넷을 통해 방송되었다.
 
방송은 원전의 안전성에 대해 주민들이 팩스나 이메일로 질문하면 대답하는 형식으로, 이 날 방송 중 약 2000통의 문의가 쏟아지며 원전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뜨거운 관심이 반영되기도 했다.
 
그런데 이 방송에 규슈전력이 자회사 직원들에게 "주민을 가장하여 원전에 찬성하는 의견을 투고하라"는 주문을 해 여론을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문제를 지적한 것은 6일 중의원 예산위원회 공산당 가사이 아키라 중의원이었다. 가사이 의원은 간 수상 및 정부에 대해 "규슈전력 관련회사가 원전운전재개를 지지하는 이메일을 방송 중에 보내도록 사원들에게 지시했다"고 폭로하고 "총리는 이런 사실을 알고있었냐"고 질문했다.
 
이에 간 나오토 총리는 "몰랐다"고 대답, 이어 가에다 반리 경제산업상은 "규슈전력이 그렇게 했다면 괘씸한 일이다. 정말로 무례한 이야기. 단호한 처분을 하겠다"라며 조사를 서두르겠다고 밝혔다.
 
여론조작 의혹이 드러나면서 비판여론이 거세지자, 규슈전력은 6일 저녁 마나베 도시오 사장이 참석하여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마나베 사장은 "프로그램의 중립성을 잃게만든 행위였다. 정부의 원전대책에 대해 신뢰를 잃게 만들었다"며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러나 누가 지시했고, 어떤 직원들이 관여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마나베 사장은 "내 책임이다. 그러나 내가 지시를 한 것은 아니다"라고 직접적인 관여를 부정하고 있다.
 
현재 규슈전력은 전 사원을 대상으로 사실관계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가에다 반리 경제산업상은 7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이 문제에 책임을 지고 "시기가 되면 책임지겠다"며 사임을 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지난 후쿠시마 원전사고 발생 후 원전의 안전점검 등을 위해 전국 54기 중 35기 가동을 멈췄다. 사가현 겐카이원전은 지역 주민의 동의를 얻어 조만간 재가동될 예정이었으나 이번 규슈전력의 여론조작문제로 재개가 어려워졌다. 
 
▲ 규슈전력 마나베 도시오 사장
 
다음은 방송을 나흘 앞둔 지난 6월 22일 규슈전력이 관련회사에 송신한 메일 내용
 
"이번 건에 대해 우리 뿐만 아니라 협력회사에 대해서도 매우 중대한 관심사항이므로 만전의 준비를 다할 것을 부탁한다.
각 관계자는 설명회 개최에 대해 이미 알고있는 것처럼 가능한 범위에서 당일 인터넷 참가에 협력을 의뢰할 것을 부탁드린다.
협력의 내용이란, 설명회가 진행되면 원전재개를 바라는 한 국민의 입장에서 진지하게, 그리고 사가현민의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의견과 질문을 보낼 것"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웃겨 나와라 11/07/07 [20:02]
아뒤 바꿔쓰면서 천황폐하만세외치고 분란일으키는 친일종자 하나 나와서 
되지도않는 변호할때 됐는데 안나오네~~~ 날마다 개소리하다가 쳐발리고 
튀더니..이젠 겁먹어서 못나오나?

니가 그렇게 숭상하는 대일본제국은 저런일을 할리가없잖아~~어서 변호해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