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외상, 中 해양진출 견제 나서

日, 중국의 해양진출에 강한 우려 표명, 다자협의 요구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7/05 [10:47]

마쓰모토 다케아키 일본 외상이 중국의 해양진출에 대해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고 5일 아사히 신문은 보도했다.
 
마쓰모토 외상은 4일, 베이징에서 중국 양제츠 외교부장과 회담을 가졌다. 일본 외상의 방중은 지난해 9월 센카쿠 열도 해안 중국어선 충돌사건 이후 처음이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이 자리에서 중국의 해양진출에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하며, 다국간 협의를 통한 문제해결을 요구했다고 한다.
 
양국간 협의를 할 경우, 상대적으로 약한 국가가 강국에 억눌리게 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중국을 다자 협의 틀에 포함시키려는 것. 중국의 해양진출을 견제하고 아시아 지역 내 긴장을 완화시키기 위한 방법이다.
 
그러나 양제츠 외교부장은 "이 문제는 양국간 협의로 해결해야 한다"고 반론했고, 양국 외교부 수장의 주장은 평행선을 달렸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마쓰모토 외상은 중국과 다른 아시아 국가들 간에 분쟁이 발생하고 있는 남중국해와 동중국해를 염두에 두고, 항행의 자유를 "일중 양국을 포함한 지역전체의 공통 이익"이라고 규정지었다. 덧붙여, "최근 중국의 주변해역 내 활발한 활동을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다. 적절한 대응을 요구한다"고 견제했다. 
 
또한, "해양을 둘러싼 관계국 간의 긴장감이 커지고 있는 것을 우려한다. (긴장완화를 위해) 중국을 포함한 관계국과 협력해 나가려 한다"고 강조했다. 7월말 열리는 동남아시아 제국연합(ASEAN) 지역 포럼(ARF)에서 각국과 연계해 대응하는 방법을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양제츠 외교부장은 "두 국가간의 분쟁은 두 국가간의 협의로 해결해야 한다" "항행의 자유와는 다른 문제다. 관계없다"고 반론했다.
 
회담은 약 3시간 15분간에 걸쳐 진행됐다고 한다.

▲ 마쓰모토 다케아키 일본 외상과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  (c) 외무성 홈페이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