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발목만 발견된 한국여성시체, 남편체포

지난해 요코하마 시체유기사건, 전직 경찰 남편이 살해한 것으로

가 -가 +

임지수 기자
기사입력 2011/07/04 [13:08]

지난해 10월 일본 요코하마 항구에서 여성의 양 발목이 발견된 시체유기사건의 사망자가 한국국적의 음식점 경영자 조 모씨(41)로 밝혀진 가운데, 4일 가나가와현 경찰은 이 사건의 범인으로 여성의 남편인 전 가나가와현경 경찰이자 현 트럭운전수 야마구치 히데오(50) 용의자를 체포했다.

산케이 등 일본 복수미디어에 따르면, 남편 야마구치 용의자는 지난해 9월 2일 새벽 요코하마시 미나미구 자택에서 아내 조 모씨를 살해하고 시체를 절단하여 양 발목을 봉지에 넣어 강가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망한 조 모 씨는 지난해 9월 1일 오후 5시 경, 자택 맨션에 귀가하는 모습이 방범카메라에 찍힌 후 소재가 불분명해졌다. 지난해 10월 4일 요코하마시 해안가 근처에서 절단된 양 발목이 발견되었고, dna 조사결과 조 모 씨의 것과 일치했다고 한다.
 
야마구치 용의자는 2004년 9월 조 모씨와 결혼. 동년 12월에 조 모씨가 입국관리난민법위반혐의로 서류송검되자, 야마구치 용의자는 불법체류자인 것을 알면서 조 모씨와 결혼했다고 밝혀 감봉 징계처분을 받고 경찰직에서 퇴직한 것으로 알려졌다. 
 
체포된 야마구치 용의자는 "내가 죽였다. 시체를 절단해서 버렸다"며 혐의를 인정하고 있어, 경찰은 시체유기 외에 살인혐의로 야마구치 용의자를 추궁할 예정이다.
 

▲ nnn 뉴스화면캡쳐
 
[오늘의 제이피뉴스]

[현장] 일본 최강 섹시 여그룹, 남성팬 환호 
 
이치로 11년 연속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출장 실패
 
재해지에서 막말 연발, 日 장관 파문

5호기 냉각정지, 호스에서 누수발생
 
◆[칼럼] 이 상품은 일본에서만 판매하겠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ㅇㅇ 11/07/04 [22:03]
육시랄 놈들..
11/07/04 [23:19]
포기하고 부부관계를 유지했는데 배신을 당한건가..? 아님 원망이 쌓이고 불화가 지속된건가..? 암튼 무섭고 소름끼치는 놈이다.
장쾌 11/07/05 [11:41]
지난번에도 사지와 목을 자르더니만 이번에는 발목을 자르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