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2010년 15~24세 젊은이 비정규직 비율 30.4%

15~34살의 프리터는 2년 연속으로 증가, 183만 명에 달해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6/07 [12:19]

정부는 7일 오전 각료회의에서, 2011년판 '아동, 청소년들의 상황 및 육성지원책 실시 상황(아동 청년 백서)'을 결정했다고 7일 마이니치 신문이 보도했다.
 
이 백서에 따르면, 2010년의 15~24세(재학 중인 이들 제외) 비정규직 고용자 비율은 30.4%로, 전년도에 비해 0.4% 증가했다고 한다. 정규 고용 억제 등 불황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2010년도 실업률은 전 연령대 팽균이 5.1%로 전년도와 비슷했던 것에 비해, 15~19세가 9.8%(전년도 9.6%), 20~24세가 9.1%(전년도 9.0%)로 악화됐다.
 
15~34살의 프리터(아르바이트로 먹고사는 이들을 일컫는 말)는 2년 연속으로 증가해 183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침체 영향이 장기화되고 있는 것이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전국 아동 상담소에 신고가 들어온 아동 학대상담 대응 건수는, 2009년에 전년도보다 3.6%증가한 4만 4,211건을 기록하며, 역대최고기록을 경신했다.
 
 
▲ 일본 거리 인파 人ごみ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