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인터밀란 나가토모, 최종전에서 시즌 2호골 기록

22일 카타니아전에서 후반 18분, 오른발 슛으로 골 결정지어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5/23 [09:46]

이탈리아 프로축구 1부 리그 세리에a의 최종전이 이탈리아 각지에서 열린 가운데, 인터밀란과 카타니아의 경기가 열렸다.
 
인터밀란에 소속된 일본 대표팀 수비수 나가토모 유토 선수는 이날 후반 18분, 오른발로 호쾌한 슛으로 골을 넣어, 올 시즌 2점째를 기록했다. 
 
나가토모 선수는 이날, 오른쪽 수비수로 선발 출전해 전후반 경기를 모두 소화했고, 팀은 3대 1로 승리했다.
 
카타니아의 모리모토 다카유키 선수는 대기선수로 벤치에 앉아있었으나 출전기회는 없었다. 
 
한편, 7시즌만에 18번 째 우승을 결정지은 ac밀란은 0대0으로 우디네세와 비겼다. 디나탈레가 28골로 2시즌 연속 득점왕에 올랐다. 
 
▲ 나가토모     ©jpnews/幸田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