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안도미키 성형설에 日분노 "의도적인 합성"

'한국의 일본선수 깎아내리기' 日 1000여 건 댓글로 응수

가 -가 +

안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1/05/06 [11:56]

며칠 전 한국 인터넷 포털을 휩쓴 안도 미키 성형의혹 사진보도에 일본인들이 뿔났다.

한국에서 안도 미키 성형의혹이 제기되었다는 뉴스가 일본에 알려진 것은 지난 5일. 야후 재팬 등 일부 포털에서 이런 뉴스가 보도되면서 6일 오전 현재 1000여 건이 넘는 댓글이 달렸고, 웹상에서는 빈 라덴 사망소식에 이어 가장 큰 관심뉴스로 떠오르고 있다.

피겨 스케이트 세계선수권이 끝난 후 이번 시즌 우승을 차지한 일본의 안도 미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한국에서는 성형의혹설이 부상하기 시작했다. 개그우먼 정경미가 트위터를 통해 안도 미키와 닮은 사진을 게재하면서 시작된 '안도의 굴욕'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져나간 사진과 함께 안도를 성형의혹으로 몰아갔다.

일부 뉴스에서는 '서태지사건보다 충격적'이라며 안도 과거 사진을 게재했다. 실제 사진 속 안도 미키는 현재의 모습과는 상당히 달랐다. 급기야 '안도 미키 과거'라는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가 상위 랭크를 하게 되고 한국 누리꾼 사이에서도 폭발적인 반응이 있었다.

이런 보도에 대해 일본에서는 "어딜보더라도 합성사진이다"라며 "한국의 의도적인 안도 미키 깎아내리기"라고 분노를 표시하고 있다. 블로그, 커뮤니티를 통해 이 사실이 알려진 후, 기사화까지 되자, "(한국에서) 김연아 선수가 안도에 밀리자 합성사진을 유포했다"고 항의하는 목소리도 높다.

이번 사건을 보도한 일어판 중화권 전문뉴스 서치나 기사에는 6일 현재 1089건의 댓글이 달려 "성형대국 한국에서 나온 이야기는 설득력이 없다",  "김연아가 졌으니 어떻게든 발목을 잡아 넘어뜨리려는 것", "합성사진이라는 것도 밝혀진 것 같은 데 언제까지 위조할거냐", "연예인도 아니고 그저 유명인일 뿐인데 스포츠선수를 비난하는 것은 좋지 않다. 성형할 시간도 없었을 것" 등 불편함을 표시했다.

한편, 일본에서는 지난해 중국에서 보도된 김연아 선수 성형의혹이 다시 한번 주목받고 있는 상황. 한, 중, 일 3국 인터넷을 떠들석하게 만들고 있는 이번 성형의혹은, 어떠한 결과도 얻지 못한 채 서로를 상처입히는 진흙탕 싸움이 되어가고 있다.
 
(사진- 야마모토 히로키 기자 촬영)

 

[칼럼] 조선 국적이면 북한 사람 아니야?
 
4명 사망, 일본 최대 식중독 사건 발생한 이유
 
전 일본총리부인, 한국에서 영화제작중?
 
▶ [현장] 장난스런 키스, 일본서 '궁' 뛰어넘을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사실인데 11/05/06 [14:52]
병신들아 니들 눈은 동태 눈깔이냐?
애꿎은 김연아에게는 끔찍한 날조를 '기존 언론'들이 시도하고
너희들은 그런 게시물과 동영상으로 인터넷에 도배한 주제에
뭐라는거야, 방사능이나 쳐먹어 ㅋㅋㅋㅋㅋ
/// 11/05/06 [16:38]
찔리나부다...
z 11/05/06 [21:06]
한국에서 노출된 안도 미키의 성형설을 뒤받침 하는 증거 사진은 전부 일본 거잖아.
특히 2ch 같은데서 흘러나온 거..

아사다 마오와는 달리 꽤나 안 좋은 취급당하던 안도 미키의 굴욕 사진이 예전부터 떠돌다가 이제서야 한국의 언론까지 공개된 것 뿐이잖아.
어디서 덮어 씌우냐..
어이 없음 11/05/07 [01:52]
하는 짓이 백년 전과 조금도 안 변했다.
저 사진은 아사다의 팬들인 마오타들이 
안도 미키를 디스하는 과정에서 저희들끼리 
일본 웹에 올린 사진이 흘러온 건데

왜 가만히 있는 한국인들에게 시비를 거는지?
아무튼 일본인들은 미성숙해서 책임이란 것을 질 줄 모르는 것 같다.
방사능 유출 사태에서 매우 잘 알게 됐다.
평소에는 잘 하는 것처럼 보이다가
정작 제일 중요한 순간에는 자기 희생도 동료애도 없달까..
파트너로서 신뢰가 안 가는 스타일
ㅋㅋㅋ 11/05/12 [16:43]
여기 jp뉴스 수많은 뉴스들 중에 결국 안도미키 글에 댓글질 ㅋㅋㅋ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