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도쿄전력 여사원, 대량 내부피폭 확인

여사원 3개월 피폭한도의 3배에 달하는 17.55밀리시벨트 피폭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4/28 [10:10]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50대 도쿄전력 여사원이 국가규정의 약 3배 가까운 방사선에 피폭된 문제로, 이 여사원이 사고대책 거점 건물 속에서 방사성 물질을 들이마셨을 우려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8일자 nhk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자재 관리를 맡고 있던 50대 여사원이 국가 규정으로 정해 놓은 여성 작업원 3개월간 피폭한도의 3배가 넘는 17.55밀리시벨트의 방사선량에 피폭됐다고 한다.
 
여사원의 피폭량을 자세히 조사한 결과, 체내에 흡수된 방사성 물질에 의한 내부 피폭은 13.6밀리시벨트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사고대책 거점 건물 안에는 지난달 12일 발생한 수소폭발로 인해 높은 농도의 방사성 물질이 유입된 한편, 여사원은 마스크를 쓰지 않았기 때문에 방사성 물질을 그대로 들이마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번 원전사고 후, 도쿄전력 측은 원전에서 작업하던 사람들의 피폭한도를 250밀리시벨트로 높였지만, 임신 가능성이 있는 여성의 경우는 평소 때와 같이 3개월당 5밀리시벨트로 제한하고 관리하도록 하고 있다.
 
도쿄전력 측은 "내부피폭과 여성의 피폭에 대한 인식이 느슨했다.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또한, 같은 건물에서 일하던 사원들 중, 또다른 여사원 2명이 피폭한도를 넘었을 가능성이 있어 도쿄전력이 상세히 조사하고 있다.
 
한편,경제산업성 원자력 안전보안원은 이 문제를 둘러싸고, 도쿄전력을 엄중주의함과 동시에 원인 규명과 재발방지책 마련을 요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z 11/04/28 [12:46]
그냥 무적치트 써서 방사능 피해를 아예 없애라..ㅋ
찔끔찔끔 올리느니 그냥 한방에 처리하는 게 아무래도 장기적인 안목에서 더 좋겠지..
하여튼 일본인들은 좋겠네..
정부 공식 발표만 있으면 몸이 알아서 업그레이드도 하고..ㅋ
실행력이답이다 11/04/28 [17:42]
방사능차폐제정도는 일본도 기술을 보유하고있지않나요 차폐제가 한국원자력연구원김박사님이 개발한 소재를 적용해서 기존 미국방사능차폐복에 덧붙여서 착용하고 산소캔을 상시부착하고다니면 상황센터에서 근무해도 안전할텐데요 일본정부와 도쿄전력은 안전하다고만 할게아니고 방지책을 마련하고 사태수습인력건강도 살펴주시길바랍니다
흠. 11/04/29 [02:03]
일단 바보 됐네...말그대로 새됐을 사람한테...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