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배보다 배꼽' 日 올여름 섬머타임 안한다

각 기업에서는 자체적인 업무시간조정 확대되고 있어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1/04/27 [17:02]

일본정부가 여름 전력부족대책으로 검토한 '섬머타임제' 는 결국 도입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되었다. 
 
섬머타임은 한여름 더워지기 전에 시간을 한 시간 앞당겨 출근하는 등 사회활동을 이른 시간에 끝내는 것으로, 3.11 대지진 후 전력부족이 예상되는 여름에 섬머타임제 실시가 적극적으로 검토되어왔다.
 
그러나 섬머타임을 실시하기 위해서는, 일본 내 컴퓨터와 산업기계 등의 시각을 모두 변경하는데 막대한 비용이 발생하고, 사회적 혼란도 염려되기 때문에 최종 부결되었다고 26일, 도쿄신문이 전했다.
 
섬머타임은 부결되었지만, 일본정부는 시간대별 전력수요분산을 위해 기업에 계속하여 업무개시 시간조정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활동에 지장이 없는 범위안에서 사실상의 섬머타임 확대를 유도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에다노 유키오 관방장관은 26일 기자회견에서 일본 전체의 '섬머타임'에는 부정적인 인식을 내비치면서도 "각각의 기업과 업계에서 상담하고, 사업에 지장이 적은 방법을 찾는 것이 현실적이다"라고 말했다.
 
렌호 절전계발담당 장관도  회견에서 "플렉스타임제(변형노동시간제)를 기업이 적극 활용해서 절전을 하는 것이 좋다"고 피력했다.
 
한편, 일본에서는 현재 파나소닉, 소니 등 대기업들이 업무시간변동을 검토하고 있고, 이로 인해 제조업을 중심으로 확대될 움직임이 보이고 있다. 그러나 금융기관에서는 온라인 시스템을 조정하는 데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여, 업종에 따라 대응이 나누어질 것으로 보인다.
 
절전대책의 일환으로 검토되었던 섬머타임은 렌호가 3월 22일 회견에서 표명했고, 정부가 대지진 이후 설치한 '전력수급긴급대책본부'에서도 적극적인 검토를 요구하는 의견이 나왔다.
 
▲ 에다노 유키오                ©jpnew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