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불황 여파로 '파견의 품격2' 제작 중지 발표!

가 -가 +

김현근 기자
기사입력 2009/02/23 [15:15]

© jpnews

 
2007년 정사원과 비정규직 파견사원의 대결로 인기를 끌었던 '파견의 품격'(한국명 만능사원 오오마에)의 후속편이 사실상 제작 중지되었다.  
  당초 시노하라 료코가 자신의 이미지가 고착될 것을 우려해 '파견의 품격2' 출연을 거절했으나, 니혼테레비측의 끈질긴 설득에 오케이 사인을 내린 것이 작년 10월. 후속편에서도 시노하라가 슈퍼 파견사원을 연기, 올해 7월부터 방영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작년 11월부터 파견사원해고가 사회문제화되면서 제작이 보류 되었다.
 
 어떻게든 '파견의 품격2'를 만들고 싶었던 니혼테레비측은 주인공의 설정을 바꾸고 파견사원이 해고를 당하는 설정도 생각을 했었다고 한다.  니혼테레비측은 해가 지나면 비정규직 해고 문제가 가라앉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올해 들어서도 사정은 악화 일로로 치달았다. 이런 상황에서 드라마 제작 스폰서 기업이 파견사원을 해고하게 되면 꼴이 우습게 된다고 판단, 지난달 정식으로 '파견의 품격2' 제작 연기 발표를 하기에 이르렀다. 표면상으로는 '연기'지만 실질적으로는 '중지'라 보는 편이 좋다. 2월 초 시노하라 료 측에도 이 소식이 전해지자 꽤 실망을 하고 있다고. 
 
 당분간 경기가 회복되기 전에 만능사원 '오오마에 하루코'가 '파견의 품격2'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보기 힘들 것 같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