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13일 요코하마에서 APEC 정상회담 개막

지역 경제 통합을 위한 방안 마련이 최대 안건이 될 듯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0/11/13 [09:24]

미국, 중국 등 21개국 지역이 참가하는 아시아 태평양 경제 협력 회의(apec) 정상회의가 13일 요코하마시 퍼시피코 요코하마에서 개막된다고 이날 도쿄 신문이 보도했다. 지역 경제 통합을 위한 방안 마련이 최대 안건으로, 이틀 간 토의를 거쳐 정상 선언 ‘요코하마 비전’으로 종합한다.

일본에서의 개최는 1995년의 오사카 회의 이래 15년 만이다. 의장을 담당하는 간 나오토 수상은 정상회담 직전인 9일에 각료 회의결정한 무역 자유화를 진행하는 환태평양 연계 협정(tpp)를 둘러싼 관계국과 협의하겠다는 정부 기본방침을 이틀간의 회의를 통해 설명할 예정이다. apec의 지역 내 통합 구상 ‘아시아 태평양 자유 무역권(ftaap)’의 실현을 위해 의장국으로서 지도력을 발휘하겠다는 방침이다.

요코하마 비전에는  apec이 앞으로 도모해야 할 모습을 ‘공동체’로 정의해, 멤버 간의 관계긴밀화를 도모하는 것이 명기될 전망이다. ftaap 실현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tpp등의 틀 마련을 토대로 활용하기로 합의한다.

회의에는 오바마 미 대통령, 중국의 후진타오 국가 주석, 러시아 메드베데프 대통령 등이 출석한다. 13일은 성장전략에 대해 토의할 예정으로, 14일에는 지역경제통합과 무역·투자 자유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것으로 보인다고 도쿄 신문은 보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