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나나> 마지막 어떻게 되나? 연재 불투명

작가 야자와 아이 갑작스러운 병으로 무기한 휴간

가 -가 +

안민정 기자
기사입력 2009/06/29 [18:38]

국내에서도 반향을 일으킨 인기 만화 <나나>의 작가 야자와 아이가 갑작스런 병에 걸려 연재중인 인기만화 <나나>의 연재가 불투명해졌다.

오리콘은 29일 오후, <나나>가 연재되고 있는 잡지 <쿠키>의 편집부가 야자와 아이 작가의 치료가 수개월 걸릴 것으로 예상되어 26일 발매예정인 이번호 부터 다음호인 9월호에도 <나나>를 볼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나나>는 1999년부터 소녀만화잡지 <쿠키>에 연재되기 시작하여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하는 작품으로. 일본에서 3650만부(2006년) 이상이 팔리고, 게임, 카페가 만들어지고 가수들이 <나나> 팬을 자처하는 등 사회적인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작품이다.
 
▲ 영화로도 인기를 얻은 <나나> 
 
만화 <나나>는 인기에 힘입어 나카시마 미카와 미야자키 아오이 주연으로 영화 <나나>가 2005년에 개봉되어 관객수 300만명을 동원해 붐을 일으켰고, 2007년에는 영화 <나나2>가 개봉되기도 했다.

현재 <나나>는 단행본으로 21권까지 발행되면서 주인공 나나의 연인 렌의 불상사 이후 어떻게 전개될 것인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 결말이 나지 않은 상태에서 만화의 연재가 불투명해져 팬들의 아쉬움은 매우 크다.

이 기사를 접한 일본 네티즌들은 '만화도 좋지만, 작가가 얼른 나았으면 좋겠다', '클라이막스인데 아쉽다', '구체적인 병명을 밝히지 않는 것은 우울증이나 마음의 병이 아닌가?'하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kori2sal 09/06/30 [13:55]
유쿠리노 히~ 샤샥!

이이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