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기타노 감독, 차기작은 "일본 스타 총출동!"

기타노 다케시 감독, 포카리스웨트 30주년 CF 모델로 서다

가 -가 +

안민정 기자
기사입력 2010/04/08 [15:51]

"일본에서 유명한 배우들을 전부 모아서 영화를 찍어 보겠다!"

지난 6일, 기타노 다케시 감독이 처음으로 차기작에 대해 대담 선언을 했다.

올해로 발매 30주년을 맞이하는 이온음료 포카리스웨트의 cf 모델이 된 기타노 타케시는 cf 발표회에 등장, 토크쇼에서 차기작에 대해 "일본 톱스타 총출동 영화"를 찍겠다고 선언했다.

기타노 다케시 감독은 지난 3월에 예술인에게 보내지는 최고의 훈장인 프랑스 코만도르 훈장을 수상하는 등 독특한 세계관이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고 있다. 한국에서 최초로 상영된 일본영화 <하나비>로 한국에도 비교적 잘 알려진 감독이기도 하다.

▲ 포카리스웨트 cf 모델로 나선 기타노 다케시     ©jpnews/山本宏樹


기타노 다케시는 오는 6월 12일 자신의 15번째 영화 '아웃레이지' 개봉을 앞두고 있다. 기타노 감독만의 색깔인 잔인한 야쿠자 폭력물로 극악무도한 남자들의 이야기. 작품이 개봉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좀 이른 감이 있지만 차기작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고, 이에 기타노 감독이 초호화 캐스팅을 선언한 것이다.

기타노 감독은 "(초호화 캐스팅을 하려면) 개런티가 너무 많이 드니까, 내가 배우들 한 명 한명씩 만나 교섭할 것!"이라며 이미 캐스팅 방법까지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발매 30주년을 맞은 포카리 스웨트에 대해 기타노 감독은 "처음 포카리스웨트가 발매됐을 때는 수분공급을 물로 하면 그만이었던 시기. 운동하고 나서 바로 물을 마시면 나른해져서 좋지 않다고 알려져 있었기 때문에 포카리스웨트에 위화감이 있었다"며 아른한 기억을 떠올렸다.

또한, "포카리스웨트가 첫 발매되었을 즈음, 일본 개그는 만담 붐이 불었을 때다. 나도 도태되지 않고 여기까지 왔지만, 포카리스웨트도 밀리지 않고 여기까지 온 게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며 감상을 밝히기도 했다.
 
cf를 직접 본 소감에 대해서는 "멋있지? 내가 원래 이렇게 안 나오는데.."라며 만족의 표정. 기타노 감독의 포카리스웨트 cf는 10일부터 전국방영된다.
 
▲  기타노다케시   © 포카리스웨트 광고
▲ 기타노다케시   © 포카리스웨트 광고
▲ 포카리스웨트 cf 모델로 나선 기타노 다케시     ©jpnews/山本宏樹

▲ 포카리스웨트 cf 모델로 나선 기타노 다케시     ©jpnews/山本宏樹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너구리 10/04/08 [22:00]
이 아저씨 보면 배틀로얄 밖에 생각이 안나던데... 그리고.. '피와 뼈'인가?? 그거랑 '가쿠치로의 여름' 맞나??
재규어 10/04/09 [13:11]
그가 나오는 버라이어티쇼가 한상 최고 개런티라서 많이 알려져있죠...
그는 그것으로 영화를 만들어서 거장이 되었죠. 배우겸 감독... 외국에서는 '하나비'와 '자토이치'로 많이 알려져있지만~ 버라이어티쇼를 보면 정말 진지했던 그인가 신기하더라군요. 
미치광이 10/05/13 [18:45]
우리나라에 저분정도의 연세에 포카리 광고를 찍는다는 건 생각도 할수없는데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