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기모노 입은 꽃의 흔적, 기타가와 게이코

영화 '꽃의 흔적(花のあと)' 무대인사 나선 기타가와 게이코

가 -가 +

스기모토 토모코
기사입력 2010/03/15 [10:53]

여배우 기타가와 게이코의 주연 영화 '꽃의 흔적'(花のあと, 나카니시 겐지 감독)이 13일에 개봉하여, 도쿄도 내의 영화관에서 기타가와 등 출연자가 무대인사를 했다.

사극 첫 출연인 기타가와는 화려한 벚꽃무늬 기모노 차림으로 등장.

"시대극은 처음이었지만, 반년간 훈련기간을 거쳐, 칼 싸움 연기도 기모노 차림으로의 서행등 연습할 수 있었습니다. 후지사와 선생님(원작자)께 보여드려도 부끄럽지 않은 작품이 되도록 연기하였습니다" 라고 촬영소감을 밝혔다.
 
▲ 기모노를 보여주고 있는 기타가와 게이코     ©jpnews/ 幸田匠

꽃의 흔적은 후지사와 슈헤이 걸작단편이 원작. 영화는 에도시대를 배경으로 남자를 압도하는 칼 솜씨를 가진 이토(기타가와 게이코)는  벚꽃이 만발한 곳에서 칼 솜씨는 제일이라는 하급 무사 에구치 마고시로(미야오 슌타로)와 단 한번의 칼싸움을 하게 되고, 태어나서 처음으로 사랑에 빠지게 된다.

약혼자(가타기리 사이스케(고우모토 마사히로))가 있는 이토는 그 마음을 접었지만 에구치가  비겁한 음모에 빠진 것을 알고 스스로 검을 손에 쥐고 싸움에 도전한다. 영화 주제가는 히토토 요 씨의 '꽃의 흔적'

칼싸움은 물론 몸놀림 등을 배운 기타가와는 "평소 생활에도, 여배우로도 많이 도움이 되어, 여성으로서도 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 기타가와 게이코     ©jpnews/ 幸田匠

▲ 기타가와 게이코     ©jpnews/ 幸田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23fg3erg 10/03/17 [14:08]
http://ko.aun.kr/?i=djrefy
웹게임의 자존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