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DHC회장 또 망언, 일본서 비판 쇄도

또다시 시작된 재일교포에 대한 차별적 발언, 비판 잇따라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20/12/17 [17:12]

일본 유명 화장품 대기업 DHC의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이 또다시 한국인에 대한 민족차별적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그는 DHC의 공식 온라인샵에 재일교포에 대한 차별적인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자사 상품을 설명하면서 라이벌 기업인 산토리에 대해 언급했는데 내용은 이렇다.

 

"산토리의 CF에 기용되는 연예인들은 거의 전부 한국계 일본인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인터넷에서는 (산토리가 아닌) '총'토리(총: 한국인에 대한 비하적 표현)라고 야유하고 있습니다. DHC

가 CF에 기용하는 이들은 모두가 순수한 일본인입니다"

 

이 메시지를 두고 일본에서는 차별적 표현이라는 비판이 쇄도하고 있다. 트위터상에서는 16일, '#차별기업 DHC의 상품은 사지 않습니다'라는 해시태그가 실시간 트렌드가 됐다.

 

DHC 요시다 회장은 2016년에도 공식사이트를 통해 재일 한국인을 '사이비 일본인'이라고 표현한 일로 논란을 낳은 바 있다.

 

당시 공식사이트 회사개요란에 '회장 메시지'라는 글을 남겼다. 문제가 된 내용은 아래와 같다.

 

"정계(특히 민주당), 언론(특히 아사히 신문, NHK, TBS), 법조계(판사, 변호사, 특히 도쿄대 출신), 관료(대부분 도쿄대학 출신), 연예계, 스포츠계에는 특히 (재일 한국인이) 많은 듯합니다. 연예계나 스포츠계는 재일교포 일색이더라도 문제 없습니다. 영향력이 거의 없기 때문입니다. 문제는 정계, 관료, 언론, 법조계입니다. 국민의 생활에 심각한 영향을 줍니다. 저희 회사도 대기업의 일원으로서 여러 활동을 하고 법정투쟁으로 이어질 때가 종종 있습니다만, 판사가 재일, 피고측도 재일일 때는 제소해도 저희가 100% 패소합니다. 재판을 시작하기 전부터 결과가 이미 나와있는 겁니다. 사이비 일본인은 필요없습니다. 모국으로 돌아가주세요"

 

 

 

 

이러한 차별적 글에 당시에도 비판이 쇄도했지만, 여전히 글은 게시되어있는 상태다. 

 

DHC의 자회사 DHC TV의 사례도 있다. 2017년 '뉴스 여자'라는 프로그램에서 출연자가 재일 한국인에 대한 차별적 발언을 해 물의를 낳았다. 방송에서 한 출연자가 한국인에 대한 근거없는 비방중상을 했고, 이 내용은 편집 없이 지상파에서도 방영돼 큰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일본 방송윤리·방송향상 기구(BPO)의 방송윤리검증위원회는 '중대한 방송윤리 위반'이라고 지적했고, 방송인권위원회도 '명예훼손이며 인권침해'라고 지적했다.

 

 

 

또한 2019년 8월에는 DHC TV가 제작하는 프로그램 '토라노몬 뉴스'의 차별적 방송내용이 문제가 되어 한국에서 불매운동이 일기도 했다.

 

당시 DHC 한국법인에서 대표 명의로 공식사죄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한편, 유명 칼럼니스트 오다지마 다카시는 16일, 트위터상에서 DHC와 요시다 회장을 강력하게 비판했다.

 

"단순히 '차별 확산 기업이 있다'는 것으로 끝날 이야기가 아니다. 그러한 기업이 TV에서 방송을 만들고 CF를 내고 유명 연예인을 기용하고, 편의점에 전용자리를 확보하고 신문에 광고를 내는 것이 허용되는 이 나라의 상태야말로 문제인 것"

 

그는 아사히 신문과의 최신 인터뷰에서도 "명백한 차별에 대해 허용하는 분위기가 있다. 내 돈으로 발신하니만큼 무엇을 말해도 상관없는 것 아니냐는 식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일갈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