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코로나 사망자 1천 명 돌파

70대 이상의 고령자가 사망자의 80% 넘어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20/07/21 [14:57]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사망자 수가 20일, 일본 정부 집계치로 1천 명을 넘어섰다. 사망자의 80% 이상이 70대 이상이며, 특히 80대 이상은 감염자의 30%가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발표 사망자 수는 이달 20일, 합계 1001명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보면, 도쿄 327명, 홋카이도 102명, 가나가와 98명, 오사카 86명 순이었다.

 

첫 사망자가 확인된 날은 2월 13일로, 4월 10일에 확진자 수가 절정에 달해 그 2~3주 뒤에는 사망자가 크게 늘었다. 가장 사망자가 많았던 날은 5월 2일로 31명을 기록했다.

 

일본 정부의 15일 시점 집계에 따르면, 사망자를 연령대별로 구분했을 때 80대 이상이 약 57%, 70대 이상이 약 27%로 70대 이상이 84%를 차지했다. 반면, 감염자 2만 2230명 가운데 20대가 4987명으로 가장 많았다. 고령층의 치사율이 훨씬 높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는 것. 

 

양성자 가운데 사망하는 비율, 치사율은 80대 이상은 28.3%, 70대는 13.2%, 60대는 4.7%, 50대 1.0%, 40대 0.4%, 30대 이하 0.1%였다.

 

전체 치사율은 4.4%로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의 약 10%, 중동호흡기증후군(MERS)의 약 35%에 비하면 낮지만, 2009~10년도에 유행한 신종 인플루엔자의 0.001%에 비하면 훨씬 높다. 

 

감염자는 5월 중순부터 줄어 사망자 또한 적다. 하지만 최근 들어 다시 감염자가 늘고 있어, 사망자 수 또한 다시 증가할 우려가 있다.

 

日실제 사망자, 더 많다

 

일본 정부의 집계로는 이제 1천 명을 넘겼으나 실제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동안 중증환자만 검사했기 때문에 검사 받지 못한 무증상자, 경증상자가 많다는 점, 도쿄내 4월 한달간의 총 사망자 수가 예년에 비해 훨씬 많았다는 점, 사망자에 대한 PCR검사는 거의 드물다는 점에서 적게는 2배, 많게는 수배 이상 더 많은 코로나 감염 사망자가 있었을 것으로 추측되는 이유다.

 

다만, 일본 국민이 마스크 사용을 철저히 하고 외출 자숙이 순조롭게 이루어졌기 때문에 유럽, 미국에 비해서는 사망자가 확실히 적었던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