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아베 "韓, 신뢰훼손행위 지속"

한국 비판 "한일청구권협정 위반 상태 방치, 신뢰훼손행위 지속"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10/09 [10:55]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8일 국회에서 악화하는 한일관계에 대해 "한일관계의 근본인 (1965년의) 한일청구권협정 위반 상태를 방치해 신뢰관계를 손상시키는 행위를 지속하고 있다"고 한국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은 아베 총리의 소신표명 연설에 대한 각당의 대표질문이 있었다.

 

공명당 사이토 데쓰오 간사장은 중의원 본회의에서 한일관계에 대해 "국제법 위반에 의연한 태도를 취하면서도 해결을 위한 대화의 기회를 만들어내는 노력을 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아베 총리는 한국을 '중요한 이웃'이라고 표현하면서도 "국제법에 기초해 나라와 나라간의 약속을 준수함으로써 건전한 관계로 돌리는 계기를 만들기를 요구하겠다"며 강경한 태도를 유지했다.

 

일본 보수 언론인 산케이 신문은 "(아베 총리 발언의) 배경에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 결정을 시작으로 한미일 연계에 물을 끼얹는 문재인 정권의 불합리한 판단이 영향을 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아베 총리는 중일관계에 대해 "관계가 완전히 정상 궤도로 돌아왔다"고 언급했다. 내년 봄 시진핑 국가주석을 국빈으로 맞이할 것이라고 밝히고 "각급 교류를 확대해 중일 신시대를 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중국과의 관계를 의식해서인지 홍콩 시위와 관련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8일 새벽 미일 양국 정부가 서명한 무역협정에 관해서는 "우리나라의 폭넓은 공업품 분야에서 미국의 관세 삭감, 철폐가 실현된다. 농가의 불안에 대해서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대규모 정전이 발생한 태풍 15호 대응이 9월 11일 내각개편 때문에 뒷전으로 밀려났다는 지적에 대해 총리는 "정부 전체가 빈틈없이 대응했다. 내각개편으로 대응이 늦어졌다는 지적은 맞지 않다"고 부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황대갈 19/10/10 [08:40]
자국민에게도 믿음을 얻지 못하는 양반이 신뢰 운운...
리벤지 19/10/11 [07:40]
유족인지 뭐신지 하는 일본기업에 소송건 틀딱이 노인들은 2006년 노무현 정부때 민관공동위에서 징요피해자의 청구권이 65년 협정에 포함됏다고 판단하고 징용피해자 9만명에게 7000억원을 피해보상해 줫는데 그때 피해보상 못받고 왜 지금와서 소송걸어서 일본기업에 돈을 달라고 떼를 쓰나?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