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4.3사건' 희생자 위령제, 대마도에서 열려

한일 시민들, 대마도에서 제주 4.3 사건 희생자 추모

가 -가 +

온라인 뉴스팀
기사입력 2019/09/30 [13:11]

일본 대마도에서 이달 29일, 한일 시민들에 의해 '제주 4.3 사건 희생자 합동 위령제'가 열렸다.

 

사건 당시 학살된 희생자들의 시신은 바다에 버려지기도 했는데, 그 일부가 대마도 해안에서 발견됐다. 대마도 주민들은 희생자들의 시신을 땅에 묻어주고 정성껏 장례를 치러줬다. 위령제가 대마도에서 열린 이유다.

 

한일관계가 최악인 현 상황이기에 더욱 의미가 남다른 행사다.

 

이날은 양국 참가자 약 70명이 희생자들을 추도했다. 한일 외교관계가 악화하는 가운데 개최된 이번 행사에서는 "한일간 교류는 지속되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희생자들의 시신이 표착한 대마도 북부 해변에서 열린 이 행사. 주최자 중 한 명인 재일교포 시인 김시종(만 90세) 씨는 "희생자가 바다를 넘어 우리들을 만나게 해주었다"고 인사했다. 행사가 끝난 뒤에는 "한국과 함께 위령자를 개최한 것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고 언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