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나이 어릴수록 "한국 좋다"

일본인의 한국에 대한 호감도, 나이 어릴수록 높았다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9/17 [23:10]

일본에서 한국에 대한 호감도를 조사한 결과, 나이가 어릴수록 한국에 대한 호감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고연령대일수록 한국에 대한 비호감도가 높았다.

 

일본 아사히 신문은 14,15일 이틀간 전화 방식의 전국 여론조사를 실시해 한일관계에 대해 물었다.

 

한국에 대한 호감도를 물은 결과, 한국에 대해 '좋다'는 13%, '싫다'는 29%, '어느쪽도 아니다'는 56%였다.

 

만18~29세 연령대는 '좋다'가 23%로 '싫다'(13%)보다 많았다. '싫다'는 높은 연령층에서 높은 경향을 보였고, 만 70세 이상에서는 41%가 '싫다'라고 답했다. '좋다'는 불과 7%였다.

 

특히 여성은 만 18~29세, 30대 모두 '좋다'가 20%를 넘어, '싫다'를 웃돌았다. 남성도 만18~29세에서는 '좋다'가 20%대로 다른 연령대보다 높았다.

 

한편, 만 40세 이상은 '싫다'가 '좋다'를 크게 웃돌아 남성에서는 만 50세 이상의 40%대가 '싫다'라고 답했다.

 

아베 정권의 한국에 대한 태도에 대해서는 '긍정 평가'가 48%로, '부정평가'의 29%보다 많았다. 한국을 '좋다'고 한 사람의 경우, 긍정부정평가가 각각 39%였다.

 

한국과의 관계악화로 경제, 문화 교류에 영향이 나타나고 있는 데 대해 '많이', '약간'을 합쳐 56%가 '걱정하고 있다'고 답했다. 남녀별로 보면, '걱정하고 있다'는 남성의 46%에 비해 여성이 64%로 높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