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외상 "일어나면 트럼프 트윗부터 확인"

노이로제 걸린 일본 외상, 주일 미국대사 퇴임도 트윗으로 알아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7/18 [19:11]

고노 다로 외무상이 17일, 지바현에서 있었던 선거 가두연설에서 대미 외교에 있어서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그는 연설에서 "최근 트위터 하나로 외교가 움직이는 시대가 됐다. 나도 아침 일어나자마자 트럼프 대통령이 밤 중에 트윗하지는 않았나 확인하는 게 일"이라며 미일 공식 외교라인보다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확인하는 게 더 빠른 작금의 상황을 이야기했다.

 

▲ 미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일 고노 다로 외무성 장관. 2018년 4월 사진     ©일본 외무성

 

 

윌리엄 해거티 주일 미국대사의 퇴임 및 테네시 주 상원의원 출마 소식도 트위터를 통해 알았다고 한다. 

 

"수일 전,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를 보는데 해거티 주일 미국대사가 테네시 주에서 상원의원으로 출마한다는 트윗이 있었다.

 

'아니, 그런 말 들은 적 없는데?' 당황해서 대사에 전화했다"

 

심지어 해거티 대사 본인도 이 사실을 몰랐다고 한다.

 

"해거티 대사는 홋카이도에 가족여행 중이었고, 그 트윗을 보고 본인도 놀라 '지금부터 도쿄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모르는 사이 세상이 움직이는, 그런 시대다"

 

고노 외상으로서는, 참으로 웃지 못할 이야기일 듯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