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일 국방 교류 재개되나

한일 국방장관, 레이더 문제 유보해두고 국방교류 진행하기로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6/03 [07:22]

싱가폴에서 열린 국제회의에 참석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이와야 다케시 방위상이 1일, 약 30분에 걸쳐 비공식으로 회담했다. 양자는 이날 양국간 갈등을 빚었던 레이더 조준 문제를 사실상 유보하고 양국간 방위교류를 재개하기로 했다.

 

이날 국방장관 회담은 지난해 12월에 레이더 조준 논란이 발생한 이후 처음 열린 것이었다. 

 

정경두 장관은 이날, 한국 함선이 일본 초계기에 사격 통제 레이더를 조준했다는 일본의 주장에 대해 "사실무근이다. 문제의 본질은 일본 초계기의 근접위협비행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국제법 등을 준수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고 한다.

 

양측은 이날 회담을 통해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게 하기로 합의했다. 

 

이와야 장관은 회담 뒤 일본 취재진에 "실제로 진실은 하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한쪽이 양보해 해답이 나오는가 하면, 그런 상황은 아니"라면서 이 문제를 덮고 향후 교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와야 장관은 "(한국 함선이 일본 초계기를 향해 사격통제레이더를 조준했다는) 일본 측의 견해는 (지금도) 전혀 변함이 없다"면서도 "미래지향적인 한일 방위당국간 관계를 만들기 위해 한걸음 앞으로 내딛겠다"고 강조했다.

 

한국과 일본은 한일 국방 교류에 발목을 잡고 있는 레이더 문제를 유보하고 북한 문제 등에 대한 협력에 나설 방침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