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물풀, 백혈병 치료의 구세주?

미일 연구팀, 백혈병 치료에 중요한 세포 대량 배양 성공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5/30 [19:40]

일본 도쿄대와 미국 스탠퍼드 연구팀이 백혈병 치료에 중요한 세포를 대량으로 배양하는 데 성공했다고 30일 일본 아사히 신문은 보도했다. 지금까지 고가의 배양액으로도 거의 배양하지 못했으나, 시판하는 물풀의 성분으로 배양할 수 있었다고 한다. 백혈병에 대한 획기적인 치료법으로 연결될 가능성이 있어, 전문가들은 상당히 놀라워하고 있다.

 

백혈구와 적혈구로 바뀌는 조혈모세포(조혈 줄기세포)는 0.5리터당 수만 엔 정도하는 고가의 배양액으로도 늘리기가 어렵다. 이 때문에 백혈구 치료는 기증자의 골수나 제대혈 이식에 의존하는 경우가 많았다.

 

도쿄대 야마자키 사토시 특임 준교수 연구팀은 배양액 성분 등을 재검토하고 연구를 거듭했다. 그런데 하루는 폴리비닐알콜(PVA)로 배양했더니 줄기세포가 수백배로 늘었다. 쥐에 이식해 백혈구 등이 실제로 만들어졌음을 확인했다.

 

PVA는 물풀의 주성분이다. 야마자키 준교수는 실제로 편의점에서 파는 물풀에서도 배양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공저자인 이화학연구소 나카무라 유키오 실장은 "결과를 의심할 정도로 놀랐다"고 언급했다.

 

대량배양이 가능해지면 제대혈 이식에 사용하는 조혈 줄기세포의 부족이 해소되거나 골수이식을 위한 기증자의 부담을 가볍게 할 수 있다. 이 방법으로 다른 줄기세포도 배양할 수 있어 야마자키 준교수는 "재생의료나 기초연구에 크게 공헌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해당 논문은 30일, 영국 과학지 '네이처'에 실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