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평행선 달린 한일 외무장관 회담

강 외교부장관, 日중재위원회 설치 요구 거부

가 -가 +

이지호 기자
기사입력 2019/05/24 [15:06]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일본 고노 다로 외상이 23일, 프랑스 파리에서 약 1시간 20분간 회담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각료이사회 참석을 위해 파리에 체류 중이던 두 장관은 이날 회담을 갖고 강제징용자 배상 문제를 비롯한 여러 한일 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일본 측은 강제징용자 배상 문제를 둘러싸고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에 기반한 중재위원회 설치에 응하라고 요구했으나, 강 장관은 이에 응하지 않았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 고노 다로 일본 외상     ©일본 외무성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고노 장관에게 "양 외교당국이 현명하게 이 사안을 해결해나갈 필요가 있다"면서 "피해자들의 괴로움이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함께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고 한다. 더불어 일본 측에 "신중한 언동"을 요청했다. 강제징용자 배상 문제와 관련해 최근 일본 정부내에서 격양된 반응들이 나온 데 대한 우려를 나타낸 것이다.

 

이에 고노 장관은 "이 문제는 국제법에 관한 문제다. 개인의 감정을 우선하는 것이 아닌, 나라와 나라간 국교의 기초가 되는 국제법 위반 상황을 빠르게 시정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고노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강제징용자 배상 문제 해결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생각을 재차 전달했다고 한다.

 

회담 뒤 그는 일본 취재진에 이낙연 총리가 정부의 대응에는 한계가 있다는 인식을 나타낸 점을 언급하며 "이 총리 위에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대응책을 생각하지 않으면 해결로 이어지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하는 6월 28, 29일 G20 정상회의 전까지 한국 측이 대책을 제대로 강구하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정상회의 때 한일 정상회담이 열릴지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 일본 측은 한국 정부의 대응에 따라서는 한일정상회담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한편, 이날 고노 장관은 한국 정부의 일본산 식품 금수 조치 철폐를 요구했다. 이에 강 장관은 "(일본 측에 패소결정을 내린) 세계무역기구(WTO)의 결정을 존중할 필요가 있다"면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입장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