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외국노동자 사고원전 폐로작업 투입 보류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 작업에 외국인 투입 보류하기로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9/05/23 [08:27]

일본 도쿄전력은 22일,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 작업에 외국인 노동자를 투입하기로 한 계획을 전면 보류한다고 발표했다. 후생노동성의 요청이 있었기 때문이다.

 

후생노동성은 21일, 도쿄전력에 외국인 노동자 투입을 신중히 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일본어를 잘 못하는 외국인 노동자가 방사선으로 오염된 현장에서 일하는 것은 사고로 이어지기 쉽다는 이유에서다. 

 

▲ 후쿠시마 원자력발전 작업원들     ©JPNews

 

 

후생노동성은 이날 도쿄전력 측에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안전위생교육 및 피폭선량, 건강관리 등에 있어서 일본인과 동등한, 혹은 그 이상의 대책을 취하라고 요구했다. 여기에는 모국어로 번역된 교재 작성 등도 포함돼 있다.

 

외국인이 원전에서 일하는 것은 관련법으로 금지돼 있지 않고 후생노동성 또한 '민간기업의 판단'이라 보고 있다. 그러나 외국인 노동자의 피폭선량 관리, 건강관리 부실이 예상되는데다 노동자를 파견하는 국가 측에서도 이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후생노동성이 외국인 노동자 투입 계획에 이의를 제기한 것이다. 사실상의 투입 계획 백지화 요청으로, 도쿄전력도 이에 계획 보류를 선언했다.

 

후생노동성 측은 "어떤 법적제약도 없기 때문에 미리 대응을 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이후 8년이 지났으나 원자로 건물 주변에서는 여전히 방사선량이 높은 구역이 존재한다. 또한 녹아버린 핵연료의 추출 등 어려운 작업도 예정돼 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