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日 "나는 성적소수자" 8.9%

동성혼 합법화에는 80% 가까이 찬성

가 -가 +

JPNEWS
기사입력 2019/01/11 [11:21]

일본에서 전설의 록밴드 '퀸'을 다룬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돌풍을 일으키면서 자연스레 '동성애'가 다시금 세간의 화두가 되고 있다. 이에 일본 최대 광고회사 덴츠가 10일, 동성애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나는 성적소수자(LGBT)"라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율이 8.9%에 달한다고 한다. 2015년 조사의 7.6%에서 1.3% 상승한 수치다. 그 원인에 대해 덴츠 측은 "성적소수자에 관한 정보의 증가와 이해의 진전이 그 배경"이라고 분석했다.

 

 



유럽을 중심으로 확산되는 동성혼 합법화에는 무려 78.4%가 찬성 또는 굳이 '선택한다면 찬성'이라 답했다.

 

또한 동성 커플을 대상으로, 동성커플에 배우자 수당을 지급하는 지원 제도가 자신의 직장에 있는지 물은 결과, 54.5%가 '없다'고 답변했다. '충분한 지원 제도가 있다'는 5.5%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 말, 인터넷을 통해 전국 20~59세 6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