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인 10명 중 7명 "위안부 합의 지켜지지 않을 것"

아베 내각 지지율 3개월 연속 감소

가 -가 +

박주은 기자
기사입력 2017/05/20 [18:48]

일본인 10명 가운데 7명이 한국과 일본이 지난 2015년 체결된 위안부 합의가 지켜지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일본 지지통신은 일본 내 18세 이상 남녀 2000 명을 대상으로 지난 12일부터 나흘간 실시한 여론 조사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전월 대비 3.4% 포인트 감소한 46.6%를 기록했다.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이 3개월 연속 감소해 50%를 밑돈 것은 지난해 12월 조사 때 이후 5개월 만이다.

 

아베 내각에 대한 부 지지율은 전월 대비 1.6% 포인트 증가한 28.9%로 집계됐다. 이마무라 마사히로 전 부흥상이 동일본대지진에 대해 '도호쿠라서 다행이다'라는 망언으로 사임하는 등 각료들의 잇단 실언이 영향을 미쳤다고 지지통신은 설명했다.

 

내각을 지지하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다른 적당한 사람이 없다'가 20.9%로 가장 많았고, '리더십이 있다'가 15.1%, '총리를 신뢰한다'가 11.1%를 각각 기록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 이유에서는 '총리를 신뢰할 수 없다'가 12.6%로 가장 높았다. 이어 '기대할 수 없다'(12.4%), '정책이 없다'(11.1%) 순으로 이어졌다.

 

'문재인 정권에서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일 합의가 지켜질 것으로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70.3%가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지켜진다고 생각한다'고 답한 비중은 10.0%에 불과했다. 지지통신은 이에 대해 "문재인 정권에 대한 낮은 기대도가 부각됐다"고 지적했다.

 

정당 지지율은 자민당이 전월 대비 1.6%포인트 증가한 26.9%였고 민진당은 0.2%포인트 증가한 5.0%로 각각 집계됐다. 이어 공명당이 3.5%, 공산당이 1.7%, 일본 유신회가 1.1%를 각각 차지했다.

 

▲ 위안부 소녀상    ©JPNews

.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일빠제거 17/05/21 [22:16]
일본방송에서 한국 전문가랍시고 개소리 계속 해대는 변진일이라는 인간 뭐하는 새끼임? jpnews에도 글을 썼던 인간이던데.... 그 인간 연락되면 일본놈들 비위 맞춰주는
 개소리 좀 그만하라고 하세요. 아주 토나올라고 하니까....
무당 민비 17/07/15 [22:13]
만주조선족 입장. 북한 중공 입장에서 해석 보다. 우호국가 한국 의 입장에서 일본 과 고의적인 반일관계 를 유지하려고 애써지 않아도 북조선 조련계,재일교포 는 반일 노선에서 벗어나지 않는 집단입니다. 일본과 한국 은 우호국가 로서 반일감정 에 휘둘려 이성적 이지 못한 판단은 미개국 지름길 입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