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일본 스마트폰 반 이상이 애플의 '아이폰'

2분기 판매 된 스마트폰의 절반이 애플사의 아이폰으로 밝혀져

가 -가 +

박주은 기자
기사입력 2016/09/02 [08:53]

지난 2분기(4~6월) 동안 일본에서 판매된 스마트폰의 절반이 애플 아이폰인 것으로 확인됐다.

 

시장조사업체 IDC 재팬은 2분기 휴대전화 및 스마트폰 출하대수 실적을 발표하고 이 기간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 중 49.4%를 아이폰이 차지했다고 지난달 31일 밝혔다.

 

▲ 2016년 2분기 일본 스마트폰 시장 각사 점유율     © IDC JAPAN

 

 

IDC에 따르면 2분기동안 피처폰과 휴대전화 출하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줄어든 705만 대로 집계됐다. 이는 5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이지만 지난 1분기(12.1% 감소)보다는 감소폭이 크게 줄었다. 이 가운데 스마트폰 출하량은 619만 대로 전체 출하량의 88%를 차지했다.

 

업체 별 출하량에서는 애플 아이폰이 306만 대를 기록, 전년 동기 대비 28.8%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IDC 측은 3월 말 출시된 4인치 보급형 단말기인 아이폰SE의 효과라고 설명했다.

 

애플은 업체별 출하량 점유율 부문에서 49.4%로 선두를 차지했고 2위와 3위는 소니(12.3%)와 샤프가 각각 기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