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한중일 공동역사교과서, 日 '회의적'

박 대통령 공동역사교과서 제안에 일본 정부는 부정적 입장

가 -가 +

이동구 기자
기사입력 2013/11/15 [11:32]

박근혜 대통령이 14일 서울 연설에서 한중일 3국에 의한 '북동아시아 공동 역사교과서'의 제작을 제안했다. 최근 한일·중일 대립이 격화하는 가운데, 이를 해결해나가자는 취지이지만 앞으로 현실화될 지는 불투명하다.

박 대통령은 연설에서 독일, 프랑스, 폴란드 등 각국이 공동 역사교과서를 만든 예를 들어 "북동아시아 공동 역사교과서를 발간함으로써 동서유럽이 그랬던 것처럼 협력과 대화의 관행을 쌓아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 대변인격인 스가 요시히데 관장장관은 14일 정례기자회견에서 "과거 역사문제에 대해서는 한국에 누차 일본의 입장을 설명했다. 그런 노력을 포함해 제대로 (우리가 말한 것을) 받아들였으면 좋겠다"며 역사교과서 만들기에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