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포토] 日인기 여자개그맨 오시마, 마라톤 완주

88km 코스를 무려 26시간 17분만에 완주해

가 -가 +

김미진 기자
기사입력 2013/08/26 [21:15]

일본 민영방송 니혼TV가 27시간에 걸쳐 방송하는 '24시간TV 36 - 사랑은 지구를 구한다'의 자선 마라톤 주자를 맡은 개그 트리오 모리산추(森三中)의 멤버 오시마 미유키(大島美幸)가 25일, 성공적으로 마라톤을 완주했다.
 
무려 88km에 달하는 마라톤이었다. 정상 방송시간내에 도착하지는 못했으나, 그 다음에 방송된 '행렬이 생기는 법률상담소'의 생방송 시간인 밤 9시 20분에 일본 부도칸에 도착했다. 24일 오후 7시 3분쯤, 가나가와 현에서 출발한 지 26시간 17분만에 이뤄낸 성과였다.
 
 

▲ 오시마 미유키 (C) jpnews
 
 
그녀는 이날 10km 지점부터 왼쪽 무릎에 통증을 호소했고, 오른쪽 허벅지에도 통증을 느끼는 등 이상이 생겨 완주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다. 그러나 그녀는 끝까지 앞으로 전진했고, 결국 완주에 성공했다.
 
골에 들어간 뒤 오시마는 방송 출연진과 많은 관객들의 환호를 받았다. 남편인 방송작가 스즈키 오사무 씨는 골인한 그녀를 뜨겁게 포옹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자선 마라톤의 모금액은 지난해를 크게 웃도는 약 4억 3천만 엔을 기록했다.

 
◆ 오시마 미유키 (大島美幸)
 
1980년 1월 13일에 태어났고, 만 33세다. 1998년에 쿠로사와 카즈코, 무라카미 토모코와 여성 개그트리오 '모리산추'를 결성했다. 최근에는 버라이어티 방송을 중심으로 활약 중이다. 2002년에 방송작가인 스즈키 오사무 씨와 교제 없이 결혼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댓글

i

댓글 수정 및 삭제는 PC버전에서만 가능합니다.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JPNews. All rights reserved.